창닫기

식당도 잘 꾸리고 가정도 잘 꾸리고

편집/기자: [ 길신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08-04-17 15:48:36 ] 클릭: [ ]

ㅡ장백현 금강산식당주인 조금춘녀성의 이야기

장백현 장백진 록강거리에 가면 식당업으로 알차게 살림을 꾸려가는 한 조선족녀성이 있으니 그녀가 바로 금강산식당 주인(45) 조금춘녀성이다.

1990년 조금춘녀성은 27세의 꽃나이에 십이도구촌에서 교원사업을 하는 김영호씨와 결혼했다. 그녀는 남편과 함께 두 딸을 아기자기 키우면서 알뜰살뜰 화목하게 살아왔다. 하지만 당시 남편의 로임만으로는 네 식구의 가정살림을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그녀는 농사를 짓고 거리에 나가 떡장사, 김치장사도 해보았지만 생각과는 달리 잘 살수가 없었다.

1999년 그녀는 일정한 자금이 있게 되자 남편과 상론한 후 외지에 나가  약간의 료리기술을 배워가지고 집에 돌아와 길옆에 자그마한 낡은 초가집을 세맡고 밥점을 시작했다. 그가 조선족음식을 위주로 료리를 맛나게, 값을 사게 해온데서 그의 밥점을 찾아오는 단골손님들이 점차 많아지고 영업이 날따라 잘 되여갔다.

2004년 조금춘녀성은 남편이 마록구중심소학교에 전근되자 중학교에 다니는 딸애의 공부뒤바라지를 위해 아예 집을 현성으로 옮겼고 록강거리에 면적이 93평방메터되는 집을 사서 지금의 금강산밥점을 꾸리기 시작했다. 민족특색의 음식과 여러 가지 특유한 볶음채로 손님들의 입맛을 돋구어주고 량질써비스로 손님을 반갑게 맞아 단골손님들이 많이 찾아들고있다.

지금 그녀의 식당에서는 3명의 정리실업종업원을 복무원으로 쓰고있는데 달마다 갖가지 비용을 제하고도 짭짤한 수입을 올리고있어 외국나들이 못지 않다고 했다.

다년간 그녀는 비록 식당일에 눈코뜰새 없이 바삐 돌아쳐야 했지만 교원사업을 하는 남편한테는 아무런 지장도 주지 않았기에 김영호씨가 몇년간 연구모색한 새 과정 실시에서의 《합작학습법》은 성교육과학 1등상을 수여받았고 선후로 시우수교원, 교수능수, 학과목선두자로 평의되였다.

몇년간 식당을 열심히 경영해온 덕으로 손에 돈이 있게 되자 인품이 후한 그녀는 일부 고향사람들이 봄갈이 생산에 수요되는 화학비료나 종자를 살 때면 자기돈을 선대해주기도 했고 또 남편이 가르치는 농촌학생들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있을 때 책을 사주고 옷도 사입히고 아이들을 자기 식당에 데려다 밥까지 먹이군 했다.

이뿐만 아니다. 조금춘녀성은 시부모에 대한 공대도 잘해 대가정의 화목을 이끌었다. 인품 좋은 그녀는 김씨 가문에 둘째며느리로 들어온 후 시집식구들과 언제나 사이좋게 지내면서 시아버지, 시어머니의 생활비는 물론 약비, 양로비까지 전부 부담하면서 효성을 다했다.

현성에 이사오면서 그녀는 우선 거리에 집을 사서 시아버지, 시어머니를 따로 모셔왔다. 그리고 재작년에는 시아버지의 진갑생신을 축하하여 고향사람들을 모셔다 장백식당에서 38상을 푸짐하게 차려 시부모님들을 기쁘게 해드렸다.

조금춘녀성은 《남편이 사업을 잘하고 안해가 장사를 잘하며 아이가 공부를 잘하고 시부모님들이 장수하여 온 가정이 행복하게 살아가는것이 소원이다》고 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