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정영채 제2의 창업에 나섰다

편집/기자: [ 박금룡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08-05-27 16:23:20 ] 클릭: [ ]

한국상품전시회개막식 전경.

5월 17일, 심양성보백화 한국상품전시회 참석차로 갔다가 성보백화공사현지에서 만두에 좁쌀죽에 짠지 하나로 아침을 건늬는 정영채회장의 모습이 물컥 가슴에 다가와 카메라에 담았다.

15년전 연길에서 고난의 창업을 시작했던 그때를 련상케 하는 정경이였다. 그의 간촐한 아침상에는 새로 일떠설 심양백화의 설계도가 곁들어 놓여있다.

동북3성 경제의 심장이라 할수 있는 심양에서 제2의 창업을 시작한 정영채회장은 동북아경제권의 중심으로 성보가 다시 태여난다는 야심찬 설계도를 그리고있다. 1년 4개월동안 심양을 무수히 오가던 끝에 작년 10월 19일 심양시정부로부터 심양시 화평구 북시장에 자리잡고있는 심양백화상점을 전격 인수하였다.

정영채회장과 성보백화는 연변의 조선족들속에  너무나 잘 알려져 있다. 많은 상인들을 이끌어 부자로 키우고 장학재단을 세우고 조선족사회에 대한 성보의 기여는 많은 사람들이 성보를 알게 된 리유이자 심양에 진출한 성보에 대한 관심이 모이게 하는 원인이기도 하다

심양성보백화는 8월초에 전면 개업을 하려 하고있다. 그리고 백화점옆에는 6월말부터 공사를 시작하여 3년내에 21층 호텔을 지으려 계획하고있다.

《화합으로 부를 창출해서 나눔과 기쁨을 함께 하는 세상》을 만들려는것이 성보그룹 정신이다.

《2~3년안에 흑룡강 목단강에 백화점을 하나 더 만들 계획을 갖고있습니다. 그러면 동북3성에 거점이 하나씩 세워지는데 60이 넘어서 중국에 진출해서 성보그룹이 동북아시장에 참여한 꿈이 절반은 이루어지지 않겠는가 생각하고싶습니다》

정영채회장의 꿈이다. 
》성보가 잘 되면 많은 사람들이 성공하고 세금도 많이 내고 지역도 잘 됩니다. 심양서 새로운 도약의 첫걸음을 만들겠다는 의욕을 가지고 왔고 그것을 이루어낼것입니다.》

정영채회장의 꿈과 제2의 창업이 이루어지리라 믿는다.

만두를 자시며 담소하는 정영채회장.

이래양말이 불티나게 팔리고있다.

10여만원어치 이불을 판 안려영사장 싱글벙글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