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이름에 걸맞는 글로벌대학으로…》

편집/기자: [ 김정함 한정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08-12-18 10:10:40 ] 클릭: [ ]

ㅡ한국 국제대학교 고영진총장 인터뷰

《등소평어른의 어록을 제일 좋아합니다》

《저는 흰 고양이든 검은 고양이든 쥐 잡는 고양이가 좋은 고양이라는 등소평어른의 어록을 제일 좋아합니다》

얼마전 장춘에서 만난  한국 국제대학교 고영진(61세)총장은 《자리 지키는 고양이가 아니라 움직이며 일하는 고양이가 되고 발로 뛰고 실천하는 총장이 되련다》고 말한다.

이번 며칠간의 중국방문 일정도 일선 실무진들과 함께 길림성과 강소성 일대를 누비며 많은  대학 관계자들과  한국어학과 책임자들을 만나 업무협의 체결,  류학 설명회와 학생면접으로 쉴새없이 뛰였다 한다.

경상남도 교육감이던 그가 올해초  한국에서 첫 교육감 출신의 본과대학 총장에 위촉된 후 《글로벌 시대에 맞는 실용인재 양성》이라는 목표를 내걸고 진주 국제대학교의 교명을 한국 국제대학으로 개명했다.

교육학 박사로 제13대 경상남도 교육감 시절에  《2007년도  전국 최우수 교육청》에 선정, 《2007 대한민국 신뢰받는 CEO 대상》을 수상(교육기관 부문)하면서 교육혁신의 인물로 유명하다고 한다.

중국학생 한국학생 서로 많이 다니고 배우자

경상남도 교육감 시절부터 산동성교육청 등 중국 교육계와 교분을 쌓아온 고영진총장은 《중국은 아세아의 자랑이다》고 말한다.

《중국학생 한국학생 서로 많이 다니고 배워야 할 때》라는 고 총장은 현재 한국에 있는 외국 류학생중 중국 류학생이 압도적 최다이며 한국 류학생의 경우 미국 다음으로 중국에 2위로 많다는 점을 상기시킨다.

한국국제대학은 《크지 않은 대학이지만 글로벌 인재양성이 목표, 교수, 학자 양성보다는 실용학과 위주의 대학,  특히 식품학과와 관광학과는 백프로 취직률을 자랑하며 취업 상위권에 드는 대학》이라고 고영진총장은 말한다.

현재 한국에서 일부 중국류학생들이 도주해 불법체류자로 돈벌이하는 등 문제가 나타나고있어 《굉장히 문제》라고 한다.

《한국어마을》 역할 큽니다

고영진총장은 본지 특간 《한국어마을》을 펼쳐들고 《참으로 필요하고 좋은 신문을 만들고있다. 〈한국어마을〉이 중국 학생의 한국어 학습의 좋은 가이드인것은 물론 한, 중 교류증진에  특히는 한, 중 대학을 이어주는  교류 플랫폼으로 그 역할이 아주 중요하다》고 재삼 찬사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