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60년60인]우리 민족 브랜드입쌀 만듭니다

편집/기자: [ 유경봉 최승호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09-08-06 15:32:41 ] 클릭: [ ]

[공화국창립60돐 기념 특별기획 60주년에 만나본 60인] - 기획보도(17)

흑룡강성유기벼협회 회장 홍상표를 만나

《중국제2차 입쌀혁명의 선두주자》로 불리는 조선족농민, 중국내 첫 유기벼협회 설립한 홍상표농민의 말: 《지금까지 많은 일을 해왔고 많은 영예도 받아왔지만 평생에 해놓은 가장 큰 일은 유기벼협회를 성립한것》

홍상표 프로필:
홍상표, 중공당원, 1946년 흑룡강성 탕원현 출생
고급농업기술자
현임 흑룡강성 홍남입쌀개발연구소 소장
흑룡강성유기벼협회 회장
1963년부터 100여가지 우량벼종류 육성
1995년 중한합자 흑룡강홍남입쌀제품유한회사 설립
1996년 탕원현과학기술위원회 비준 홍남벼연구소 설립
1997년과 흑룡강성 국외지력도입 선진사업자
1997년과 2001년 흑룡강성 농업과학기술 선진사업자
1997년과 2002년 흑룡강성 로력모범
1998년 흑룡강성 10대 농업기술사
1999년부터 흑룡강성정부 농업기술 특별수당금 향수
2003년 한국 오리농법기술 도입
2005년 국가 외국전문가국에서 3북(동북, 화북, 서북)지역 14개 성, 시의 농업전문가들 조직하여 오리농법 보급
2006년 10월 흑룡강성유기벼협회 설립, 회장력임
2008년 흑룡강성 우수실용인재
2008년 100명 전국농촌우수인재(중앙조직부, 중앙선전부,중화인민공화국 .인력자원 및 사회보장부, 농업부 공동발급)

흑룡강성 조선족 농민들속에서 《홍상표》라는 이름은 《유기벼》로 통한다.

흑룡강성에서 유기농법에 관심있고 유기농법으로 벼를 재배하는 사람속에서 《홍상표》라는 이름은 흑룡강 유기벼의 《대부》로 통한다.

또한 흑룡강성유기벼협회 회원들속에서 《홍상표》라는 이름은 《맏형님》으로 통한다.

《사업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시름놓고 먹을수 있는 중국에서 제일로 좋은 입쌀을 만들고 그런 입쌀을 우리 민족의 대표브랜드로 키워나가는 사업의 시작입니다》

이것이 60대 중반의 농민 홍상표씨의  꿈이다.

농민 홍상표: 땅에서 살어리랏다

20세기 60년대 중반, 가목사시 탕원현 탕왕조선족향에서 조선족고중을 갓  졸업한 홍상표, 그는 그때로부터 자신을 키워준 이 흑토와 장장 40여년간 인연을 맺어왔다.

부지런하고 끈질긴 그는 새파란 나이에 벼 육종, 재배, 화학제초연구에 몸을 담구어 《연구청년》과 《과학기술기준병》으로  이름이 알려졌다.

1971년 그는 큰이랑재배법을 고안하고 실험에 성공하여 흑룡강성농업청에서 성내의 수전지구에 보급시켰으며 전 성의 150만무의 수전에 보급시켰다. 1980년 그는 흑룡강성 기술개진상을 수여받았다.

1983년 호도거리가 실시된후 그는 도급맡은 15.4무의 논에서 무당 567킬로그람의 수확고를 기록하여 탕원현 벼다수확경기에서 1등을 하였다.  1989년에 그는 2만5000킬로그람의 알곡을 나라에 바쳐 모범칭호를 수여받았다.

1988년 그는 향에서 관리가 따라가지 못하여 처분하는 22헥타르의 락엽송 종식장을 사고 그 산을 10헥타르 더 개간하여 락엽송을 심는 한편 200그루의 과수를 심었다.

1993년 흑룡강성조선족벼재배협회 회장인 그는 자금 7000원을 내여 제3차 전국조선족 벼재배기술 연구회의를 자기집에서 열었다.

1995년, 홍상표는 록색식품인 홍씨입쌀을 성공적으로 개발해냈으며 그가 설립한 중외합자 흑룡강성홍남입쌀제품유한회사는 가목사시에서 처음으로 중국록색식품발전중심에서 발급한 록색식품사용관리증을 발급받기도 했다.

뿐만아니라 탕왕조선족향을 중심으로 하는 록색식품 원자재알곡생산기지를 건립하여 해마다 가공하는 입쌀가치가 1500만원으로서 생산과 판매를 일체화하였다.

홍상표는 2003년 한국으로부터 오리농법을 도입한후 당해에 2헥타르,  현재는 13헥타르로 늘이면서 성공적으로 《탕왕오리쌀》 상표를 등록하고 헥타르당 1500킬로그람의 증산실적을 올려 흑룡강성의 유기농업발전에서 솔선수범을 보였다.

홍상표의 탐색은 현, 향, 촌급 간부들 및 해당부문의 큰 지지를 받았다.

향에서는 그의 오리쌀경제를 부축대상으로 삼고 당해에 5만원의 대부금을 내주었으며 탕왕향유기쌀시범기지를 건립하고 4000평방메터의 육모비닐하우스와 350평방메터의 오리굴을 건설해주었으며 전부 본지방 오리품종을 인입하였다.

홍상표는 자신의 성과로 전문특허를 신청하여 전국에서 유기오리쌀에 대해 신청한 첫 사람으로 되었다.

그는 또한 오리농법을  신속히 보급시켰다. 2005년에는 3북(동북, 화북, 서북)지구 오리입쌀사업 기술시범 현장회의에서 14개 성시의 전문가, 학자와 농민들을 자신이 건립한 탕왕오리입쌀생산기지에 이끌고가서 참관학습시켰다.

오리입쌀재배기술의 보급응용은 입쌀생산력사에서의 제2차 혁명이며 홍상표는 이번 혁명의 선두자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홍상표는 흑룡강성로력모범, 흑룡강성농업과학기술선진사업자, 흑룡강성10대농민기사, 흑룡강성농촌우수실용인재 등 영예칭호를 수여받았다.

전국 첫 성급유기벼 협회 성립

오리농법을 추진하고 보급하면서 홍상표는 유기벼기지를 건립해야 할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게 되였다.

《유기벼생산은 실천이 중요하다. 실천을 하려면 기지가 필요하다. 유기벼를 생산하는 농민들의 모임을 만들어 서로 학습하고 교류하고 기지를 만들어  경쟁력을 높이고 브랜드화로 나가자》 홍상표는 이 생각을 굳히고 2006년부터 전 흑룡강성 범위내에서의 유기벼협회설립을 꾸준히 추진하기 시작했다.

근 8개월의 준비를 거친 그해 10월 30일  흑룡강성농업위원회와 흑룡강성민정청의 공식인가를 받은 성급 사단법인단체이며 중국내 첫 유기벼협회이며 첫 성급유기벼협회인 흑룡강성유기협회를 할빈시에 설립하였다.

동북농업대학 원장, 흑룡강성 농업기술보급소 부소장 등 흑룡강성 농업계의 굵직한 사람들과 흑룡강성 각지역 유기벼농들이 모인 명실상부한 협회가 정식 설립되였다.

《지금까지 많은 일들을 해왔고 많은 영예와 칭호도 받아왔지만 내 평생에 해놓은 가장 큰 일은 유기벼협회를 성립해놓은 일이다》

홍상표는 가슴뿌듯해 한다.

협회는 기술업무양성을 조직하고 관리자의 관리수준을 제고하며 기지 농민의 생산조치와 기술을 지도한다.

진정 농민들을 위한 협회로

초대회장직을 맡은 홍상표씨는 국내에서의 교류와 보급 그리고 국제교류와 학습을 통해 협회 회원들의 전반적인 인식이나 기술수준을 높혀 종합자질이 높은 협회를 꾸려나가기에 힘을 썼다.

《밖에 자주 나가 다니고 듣고 보고 하는것은 유기농들의 인식과 자질을 제고하는데 유리합니다》

청하진 신흥촌에는 수전 60헥타르를 농사짓는 조선족 리씨 농민(유기벼협회 회원)이 있다.

2008년 홍상표는 리씨농민에게 한번쯤 한국에 나가 고찰해볼것을 건의했다.  하지만 농사일이 바쁘다며 도리머리질만 한다. 이러는 리씨를 홍상표는 택시를 타고 (택시로 3시간 거리) 몇 번씩이나 가서 설득, 끝내는 한국행에 나서게 했다.

한국 현지에서 유기농법이며 농기관련 공장을 돌아보던 리씨농민은 완전 푹 빠져버렸다.

한번은 상토(苗床)공장에 견학갔는데 리씨농민은 《아~ 이걸 내가 만들어야 하는데》라고 감탄하며 아예 상토 한마대를 메고 중국에 오려 했다. 끝내는 상토를 조금 가져다가 화험해보기로 설복해 겨우 말렸다.

《형님, (한국)가보니까 배울게 많고 소득도 크던데 언제 다시 가면 나 또 데리고 가줘》 리씨농민은 요즘도 홍상표를 만나면 다시 한번 가보자고 졸라댄다.

2008년부터 한국 《전국농업기술자협회》의 초청으로 2차에 거쳐 37명의 협회원들을 이끌고 견학길에 올라 향후 흑룡강성의 유기농업발전에 량호한 기반을 닦아놓았다.

적극성이 있는 농민들을 동원해 유기벼사업을 발전시키고 자연생태환경을 보호하고 개선하며 무공해유기벼를 생산하는데 취지를 둔 유기벼협회에는 현재 105명의 회원이 있으며 흑룡강성의 18개 벼중점생산시현에 분포되여있다.

장사가 아닌 사업으로

오래전에 한국의 한 오리농법 전문가가 홍상표한테로 와서 현지지도를 하면서 롱담반 진담반으로 이렇게 말했다.

《당신들이 오리농법으로 만들어낸 쌀이 이제 나중에 한국에 수출되면 나는 한국 유기농들한테 맞아죽어》.

《이 쌀을 어떻게 한국에 가져다 팔아요. 중국에만 팔아도 다 못 팔겠는데...》 홍상표가 대답했다.

어느 상품이나 다 수출해서 잘되는것은 아니다.  현실에 맞지 않게 무작정 수출하는것은 도리에 어긋나는 일이다. 진정 좋은 쌀을 만들어내느냐가 문제다。 중국 대륙에는 아직도 무한한 가능성이 있다...  이것이 홍상표의 주장이다.

흑룡강성유기벼협회는 현재 300헥타르의 수전을 갖고있으며  3년내에 1000헥타르로 장성할 전망이다.  현재 아성, 녕안, 해림, 계동, 화천, 연수, 벌리, 탕원 기지가 있다.

유기벼협회는 이제 입쌀가공공장을 세워 브랜드화로 나갈 예정이다. 농민이 생산하고 가공공장에서 가공하여 질에 따라 등급을 매기고 시장에 전격 진출할 준비를 하고있다. 현재 상해, 광주에다 판매네트워크를 추진하고있는 중이다.

《아무런 생산기지도 없이 판매만 연구하는것은 쌀장사군의 생각이다. 우리는 지금 새 길을 열어가고있다.  기지를 만들고 브랜드를 만들어 류통을 해나가겠다. 국가공상국에 상표도 등록을 마쳤고 앞으로는 큰 무형의 자산으로 될것이다. 우리는 유기입쌀의 민족브랜드를 키울 큰 사업을 벌려나가고 있다》 이렇게 말하는 홍상표의 얼굴에는 굳은 의지와 자신심이 력력히 그려져있다.

홍상표가 보는 조선족 농촌의 출로는?

리농현상이 엄중한 조선족농촌의 출로에 대해서도 홍상표는 고부가가치의 유기농법을 하나의 해결책으로 보고있었다.

도시화는 필연적인 방향이다. 소규모의 집거지들은 없어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땅을 버리지 말게 해야 한다.땅을 버리지 말게 하려면 땅에서 높은 소득을 얻을수 있게 해야 하는데 유기농법으로 농사를 짓는것과 농부산품가공을 하는것도 좋은 방법의 하나이다.

하루빨리 전국적으로 앞장서서 유기농법, 자연농법을 연구하고 젊은 골간을 배양해서 우리 민족 농업기술인재를 양성해야 한다.

자연농법의 길을 걸을수 있는 교육이 따라서야 하며 자주 나가 학습하고 교류하여 농촌에 남아 있는 우리 민족 농민의 기술력을 높여야 한다.

이렇게 돼야 농촌에 남아있는 조선족들은 유기농법으로 농사를 지어 소득을 늘리고  땅을 버리지 않고 집중촌이나 시내에 나간 사람들은 그 땅에서 나오는 리익을 그대로 챙길수 있어 도시나 농촌이 조화를 이룰수 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