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국경제성장률 예측하는 석주선교수

편집/기자: [ 유경봉 박명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09-09-05 14:50:08 ] 클릭: [ ]

○ 금년 중국경제성장률을 8.4%로 예측
○ 연구생 60명 배출 그중 조선족 5명

조선족연구생들을 지도하고있는 석주선교수(중간)

중국경제성장률 목표치 달성할것

해마다 국가에서는 춘계와 추계에 중국경제성장률예측회의를 소집하여 당해와 그 다음해의 중국경제성장률을 예측한다. 길림대학 수량경제연구중심 경제수량분석연구실 주임이며 학술인솔자인 석주선교수는 2002년부터 해마다 이 회의에 참가하여 중국경제성장률을 예측한다. 올봄, 그는 금년의 중국경제성장률이 8.4%에 이를것이라고 예측했다.

일전 기자를 만난 석주선교수는년초 세계 각국이 중국이 이 목표치를 달성할수 있을가는 의심을 안한것은 아니지만 하반기에 들어서서는 이 목표달성을 점점 밝게 내다보고있다고 말한다.

석주선교수는 하반기에 들어서 중국경제는 빠르게 복구되고있으며 중국경제가 복구됨에 따라 한국경제도 따라서 성장하고있다고 보았다. 그는 한국경제가 복구되면 조선족들의 한국로무경제도 좋아질것이라고 점쳤다. 그는 로무경제는 국가에서 제창하는것으로 조선족농민공들은 응당 로무경제를 발전시켜 수입을 늘려야 할뿐만 아니라 벌어들인 자금을 창업에 투자하는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계량연구면의 전문가

석주선교수는 1972년 공농병학원으로 길림대학 수학계에 입학, 1975년에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후 학교에 남아 사업하였다.

1981년부터 경제예측사업에 몰두하기 시작한 그는 일찍 1983년 국가경제위원회와 합작하여 《전국 공업 월생산액 예보기》항목을 완성, 국가과학기술진보 3등상(순위 3위)을 수상했으며 길림성정부 사회과학진보성과 3등상을 수상했다.

1990년 석주선교수는 국가파견으로 일본 도꾜대학 경제연구소에 가 계량경제학을 배우면서 단순 수학전공으로부터 경제분야 전공으로 전공방향을 바꾸며 연구과제를 구체화했다.

석주선교수는 길림대학 상학원 응용경제연구소 소장, 교수, 박사생도사를 력임, 그가 인솔한 길림대학 수량경제연구중심 경제수량분석연구실은 국가교육부 인문사회과학중점연구기지로 되였다. 알아본데 따르면 국가에는 중점연구중심이 100개 있다. 그 가운데 길림대학에 5개 있는데 그중 수량경제연구중심의 실력과 영향력이 제일 강하다.

2003년 그의 연구과제 《중일한 3국 경제의 계량연구》는 당해 국가사회과학기금 중점항목으로 립항되였다. 그해 길림대학에서 국가급사회과학연구 중점항목에 립항된 항목이 2개밖에 없었다. 돌출한 업적을 인정받아 그는 길림대학 1급교수로 평의됐다. 당시 길림대학 문과류 교수가운데 1급 교수가 11명밖에 안되였으며 상학원에서는 그가 유일하게 평의되였다.

조선족연구생 다수 배출

석주선교수는 1993년부터 연구생을 양성하기 시작, 석사연구생 38명, 박사연구생 22명을 양성했다. 그중 석사연구생 2명은 졸업후 중국과학원 박사연구생으로 진학했다. 석사연구생들은 졸업후 일반적으로 은행에 초빙되여 사업하고있다. 현재 석사연구생 5~6명이 은행에서 사업하고있다.

그가 양성한 연구생중에는 조선족 석사연구생이 4명, 박사연구생이 1명 있다. 2007년 졸업한 조선족박사생은 이미 길림성우수론문 1등상을 수상했다며 석주선교수는 긍지와 보람을 느꼈다.

그는 조선족연구생들이 더 깊은 연구를 계속 할수 있도록 도와주기 위해 조건을 창조하여 기회를 마련해주군 했으며 한국 대학원 등에 추천해주기도 한다. 한 조선족석사연구생은 한국 고려대학에 추천받아 현재 박사연구생공부를 하고있다. 또 국내의 한국유명기업 례를 들면 LG기업에 추천해주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또 국내 유명대학의 교수로도 추천해준다. 조선족연구생인 황홍매는 졸업후 절강대학 상학원에 추천받아 교원사업을 하고있다.

석주선교수는 조선족연구생들은 모두가 가정생활이 어려운 편이나 진정 자기들의 실력을 인정받아 전도가 양양한 좋은 직장에 추천되여 배치받고있다며 흡족한 내심을 내비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