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류는 세계화시대의 문화산물

편집/기자: [ 전춘봉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09-12-05 10:39:32 ] 클릭: [ ]

한국부경대학교 송명희교수 장춘사범학원서 《한류와 한국문화》특강 펼쳐

일전 한국부경대학교 송명희교수가 《한류와 한국문화》라는 테마로 장춘사범학원에서 특강을 펼쳐 학원생들의 열띤 환영을 받았다.

한류(韓流)라는 말은 사실 1997년이후 동남아세아에서 일고있는 한국문화의 열기를 표현하기 위해 나온 말이다.허나 한류의 진정한 의미는 무엇이며 또 한류가 일게 된 원인 나아가서 이에 대한 사람들의 시각은 어떠한지 등에 대해서는 사람들이 잘 료해하지 못하고있다.

송명희교수는 우선 한류는 세계화시대의 문화산물로서 한국 드라마,가요,영화온라인게임 등 대중문화뿐만 아니라 한국의 김치,고추장,라면,가전제품,화장품,한글 등 한국 관련제품의 리상적인 선호현상 대두를 가리키는것이라 하면서 한류에 대한 인식을 보다 명확히 하도록 규정하였다.

그렇다면 동남아세아에서 한류가 일게 된 원인은 무엇일가? 이에 대해 송교수는 1990년대 아세아 국가들에 뉴미디어가 도입되면서 방송영상물에 대한 수요확대, 동아세아 국가들의 경제성장에 따른 새로운 문화상품에 대한 수요창출로 가격과 품질경쟁력을 갖춘 한국상품진출,한국드라마의 극적 구성,영상의 우수함,한국대중문화의 매력,급속한 산업화와 근대화과정의 경험공유 등으로 분석하였다. 한마디로 말해 정체적으로 한국문화의 우수성이 한류열풍을 일게 한 중요한 원인으로 될것이며 동시에 경제문화적으로 급성장하고있는 동남아 나라들의 새로운 문화적인 추구와 삶의 욕구도 홀시할수 없는 원인의 하나로 되지 않겠는가 피력했다.

허나 한류를 한국문화의 우수성에 있다고 보는 관점을 비롯해 긍정하는 시각이 있는가 하면 한류를 저급한 대중문화로 인식하면서 일시적인 류행이나 표면적인 현상에 불과하다고 보는 관점을 비롯해 비판적인 시각도 없지않다.이에 대해 송교수는 상호 리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정서적친밀도를 강화하고 지나친 상업성과 일방적문화전파의 이미지를 탈피하며 중국과 함께 아세아 각국과 문화협력체제를 구축하는 것으로 점차 인식적인 조화를 이루는게 바람직하다고 토로했다.

한국인들은 비빔밥의 융합처럼 서구문화를 받아들여 한국문화와 융합하여 새로운 문화를 잘 만드는 국민성을 가지고있는데 오늘 세계화시대에 이와같은 문화적인 융합은 하나의 추세이기에 상호교류와 래왕이 더 필요하다고 송교수는 덧붙였다.

강의도중에 중국대학생들이 한국의 이영애, 정지훈, 배용준, 장나라, 안재욱 등 스타인물들과 《사랑이 뭐길래》,  《대장금》,  《겨울련가》 등 드라마를 잘 알고있는데 대해 놀라움을 금치 못하면서 중국에서의 한류영향이 대단하다는것을 거듭 인식했다며 기뻐했다.

청취자들은 송교수의 이번 특강은 한류를 새롭게 인식하는 절호의 기회였을뿐만 아니라 한국문화를 학습하는 좋은 과당이였다며 기뻐하였다.

송명희교수는 부경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이고 문학평론가이며 또 화가로 이름있다.저서로는 《시읽기는 행복하다》,  《디지털시대의 수필쓰기와 읽기》,  《현대소설의 리론과 분석》 등을 비롯해 수십편이 있으며 한국비평문학상,봉생문학상,이주홍문학상 등을 수상했다.유화개인전은 김재선갤러리, NC갤러리를 펼쳐 이름나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