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북경의 《코리아타운》 망경지역 조선족들

편집/기자: [ 박광익 특약기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0-05-22 10:34:01 ] 클릭: [ ]

수도 북경에서 최대 《코리아타운》으로 불리우고있는 망경지역에는 10 만명을 초과하는 조선족들이 있는데 대부분의 조선족들은 푼돈벌이를 하면서 열심히 살아가고있다. 

지난 4 월중순에 개장된 망경체육장남새시장에는 지금 4 명의 조선족들이 가게를 임대하여 김치 , 동북농산물 및 특산품 , 한국식품 등을 판매하고있다. 그들은 갓 개업을 하였지만 비교적 좋은 수입을 올리고있었다. 2년전 연길시에서 상경한 김옥진녀성 (49 세 ) 은 민박집 , 한국집 등에서 일하면서 이 시장의 5 평방가량되는 가게를  임대하여 배추김치 , 깨잎 , 무우장아찌 , 영채김치 , 콩자반 등 여러가지 김치장사를 시작했는데 일평균 300~400 원어치의 김치를 판매한다고 한다 . 그는 금후 이 가게를 남편에게 맡기고 자기는 계속 가정부로 일하면서 짬짬의 시간에 김치를 만들어 공급할 타산이라고 표시했다 .

흑룡강성 해림시에서 1 년전에 북경으로 온 박경숙녀성 (48 세 ) 은 《흑룡강 해림조미료》를 위주로 경영하고있다. 그는 지금은 고객을 끌고있는중이지만 수입이 여전히 괜찮은셈이라고 한다 . 동북특산품 및 한국식품을 경영하고있는 길림성 통화시 출신인 허영선씨 (36 세 ) 는 지금은 판매액이 온정되지 못했지만 몇개월후부터 수입이 좋 을것이라고 전망했다 .

소비가 높은 북경의 망경지역에서 안해나 자식들이 보내는 돈을 허비하며 매일이다싶이 마작이나 주무르고 술놀이를 하는 일부 조선족들에 비하면  열심히 살아가는 이들의 모습이 너무도 보기 좋았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