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불멸의 발자취(22)—남창봉기 상편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중앙인민방송 ] 발표시간: [ 2011-08-22 10:04:02 ] 클릭: [ ]

국민당이 손중산의 삼민주의 혁명사상을 배반하고 총칼을 중국공산당에게 돌림에 따라 중국의 제1차국내혁명은 실패하고말았다. 국민당은 도처에서 공산당을 살해하고 로농대중의 반제반봉건투쟁을 탄압하였다. 중화대지는 다시 암흑기에 처하게 되였다. 백성들은 끊임없는 전란을 겪게 되였고 더욱 많은 군벌들이 세력확장을 위해 갖은 수단을 써가며 백성들의 고혈을 짜내였다. 그러나 혁명의 불씨는 영원히 꺼버릴수 없는 것이다.

 중국공산당은 반제반봉건의 력사적과업과 피압박인민의 해방투쟁과업을 짊어지고 무장항쟁의 길을 선택하였다. 일제에게 나라를 빼앗기고 민족의 독립과 자유, 동방피압박인민의 해방을 위해 중국에서 싸우던 수많은 조선혁명가들도 중국공산당과 함께 항쟁의 길에 나섰다.

(권립 교수) 《1927년 8월 1일 새벽 2시에 주은래, 하룡, 엽정, 주덕 등의 지휘밑에 우리 당의 영향권내의 3만여명 전투원들이 남창에서 봉기를 일으켰습니다. 이것은 국공합작을 배반하고 로농대중의 대학살을 감행한 국민당반동파에 대한 첫 반격이였습니다. 이 봉기에는 북벌전쟁에 참가했던 우리민족 혁명가들중의 200여명이 참가했습니다.》

남창시 대표건물 등왕각(중국고대 4대 명루 중의 하나).

1927년 7월, 왕정위는 공산당을 반대하는 조건으로 남경정부와 합류함으로써 국민당내의 통일을 실현하고저 하였으나 장개석은 이를 무시해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