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불멸의 발자취(25)—광주봉기 상편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중앙인민방송 ] 발표시간: [ 2011-08-23 10:55:07 ] 클릭: [ ]

1927년 12월 11일 새벽 3시 30분, 교도퇀병영밖에서 총소리가 울렸다. 교도퇀의 혁명파 전사들은 15명의 완고파 군관을 총살했던것이다.

이어 봉기시작을 알리는 포소리가 세번 울렸다.

중외를 진감한 광주봉기가 시작되였다. 광주의 혁명적 병사, 로동자, 농민군이 신속히 일떠나 각자의 목표를 향해 진격하였다. 붉은댕기를 목에 두르고 마치와 낫이 그려진 붉은기를 추켜든 만여명 봉기자들이 싸움에 나섰다.

특수임무를 맡은 조선투사 오성륜, 박영과 박근만, 박근수, 박건웅 등은 여러 소분대를 거느리고 적의 사령부를 기습하였다. 그러나 총소리를 듣고 눈치 챈 장발규와 진공박(陈公博), 황기상(黄其翔)을 비롯한 적 두목들은 잠옷바람으로 령남대학(岭南大学)으로 빠져나가 그곳에서 주강을 건너 도주하였다.

광주봉기의 주요 전적지였던 사하진과 연당거리(지금은 19로군 항일투쟁기념탑이 세워져있음).

봉기군 주력부대는 엽정의 인솔하에 백운산기슭의 사하진(沙河鎭)과 연당(燕塘)에 주둔하고있는 적 병영을 공격하였다. 조선혁명가 양달부와 김산이 엽정과 함께 사하진전투에 참가하였고 조선혁명가 김규광이 거느린 교도퇀 제2영 5련의 조선용사들도 봉기군주력으로 사하진전투에 참가하였다.

(권립 교수) 《교도퇀 2영 5련의 조선족전사들은 포병련 1대와 함께 도합 200여명이 양달부와 김산의 인솔하에 2000여명의 적이 도사리고있는 사하진을 새벽에 기습하였습니다. 얼마나 사납게 덮쳐들었는지 10분 격전한끝에 일부 적을 소멸하고 600여명의 항복을 받았습니다.》

광주시중심으로 통하는 교통요충지에 위치한 사하진에는 장발규의 주력부대 12사 36퇀이 주둔하고있었고 근처 연당에는 적 포병부대가 주둔하고있었다.

양달부가 거느린 부대는 적을 포위하고있다가 당황한 적들이 무질서하게 달려나오자 일제히 사격하였다. 30여명이 사살되자 적은 퇴각하여 꼼짝 못하고있었다. 날이 밝지 않았기때문에 적들은 봉기군이 얼마나 되는 줄도 몰랐고 부패한 군벌인 장발규를 위해 목숨걸고 싸우려고도 하지 않았다. 이때 적지휘관이 나타나 싸우지 말것을 제의하였다. 그 지휘관은 양달부가 잘 아는 사람이였다. 그리하여 봉기군은 적들의 무장을 해제하고 600여명 적을 포로하였다.

적정규부대가 가장 많이 집중해있던 사하진과 연당의 적을 순조롭게 소멸하자 엽정은 지휘부로 가고 나머지 일들은 양달부에게 맡겼다.

양달부는 광주봉기에서 총지휘를 맡은 엽정의 참모로서 큰 기여를 한 조선인혁명가이다. 양달부의 통역을 맡고 줄곧 그와 함께 싸웠던 혁명가 김산이 《아리랑》에서 회억한데 의하면 양달부는 포술전문가이다. 모스크바 홍군대학을 졸업한 양달부는 당시 훌륭한 지하공산당조직자였을뿐만 아니라 훌륭한 군인이였다.

그의 위망은 매우 높았다. 장발규를 비롯해 많은 국민당군장교들이 그를 대단히 존경하였다. 북벌전쟁시기 그는 하남성에서 싸웠다. 그는 포로한 봉계군벌의 포병들을 북벌군의 포병부대로 재편성하고 그 부대 지휘를 책임지기도 하였다.

양달부는 중국말을 잘하지 못하였기때문에 김산이 통역을 하면서 그와 함께 행동하기로 하였던것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