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불멸의 발자취(26)—광주봉기 중편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중앙인민방송 ] 발표시간: [ 2011-08-24 09:47:46 ] 클릭: [ ]

날은 이미 밝았다. 적이 사수하고있는 주요건물들도 시야에 들어왔다. 적 12사단 사령부건물앞에 국민당 군벌 리제심(李济深)의 저택이 있었다. 양달부가 대포를 걸고 목표를 조준하였다. 첫 포탄이 리제심저택우층에 명중되여 터졌다. 장애물이 제거되고 적 12사단 사령부가 정면에 나타났다. 두번째 포탄은 사령부건물을 아슬아슬하게 빗나가고말았다. 양달부가 쏜 세번째 포탄은 정확히 사령부 2층 건물을 강타하였다. 이때 봉기군전사들은 환성을 올리며 돌진하였다. 그러나 다른 부대의 전사들이 화염병을 적 사령부에 던졌기때문에 주변에는 화광이 충천하였다. 그리하여 봉기군은 불길을 뚫고 들어갈수 없었다.

12월 11일 오전까지 적 12사단 지휘부, 장발규의 4군 지휘부, 관음산부근을 제외하고는 광주시중심이 모두 봉기군에 의해 통제되였다. 도처에 붉은기가 휘날렸고 로동자, 병사, 학생들이 동원되여 다투어 봉기군을 도왔다.

광주중산대학 학생들은 광주봉기에 적극 호응.

중산대학의 혁명적 학생들도 학교에서 경찰들의 무기를 빼앗고 반혁명학생들을 제압하였다. 그 가운데는 장지장(张志章), 김세영, 류우상을 비롯한 조선학생들도 있었다.

(권립 교수) 《중산대학의 수십명 우리동포 학생들은 봉기가 시작되자 학교경위대의 총을 빼앗아가지고 국민당우파분자 네명을 처단하고 봉기군선전대에 뛰여들었습니다. 그들은 무기운반과 부상병 수송, 선전삐라 살포 등 활동에 앞장섰습니다.》

중산대학 학생들은 거리에 나와 선전활동을 전개하였다. 그들은 삐라를 살포하였고 거리연설을 진행함으로써 더욱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봉기의 의의를 알게 하였다.

봉기군 각 부대에 파견되였던 로동자, 농민, 병사 대표들은 이때 유신로에 위치한 공안국에 모여 쏘베트정부 설립을 준비하였다. 많은 혁명적 시민들도 자발적으로 공안국에 모여왔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