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노래이야기16】《동그라미》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2-08-13 10:05:46 ] 클릭: [ ]

아름답고 원만한 새 생활을 동그라미에 담은 노래

우리의 주위를 둘러보면 아침에 뜨는 해, 저녁에 솟는 달부터 우리가 발을 딛고 사는 지구와 해바라기를 비롯하여 이 땅에 피어나는 아름다운 꽃의 모양이 모두 둥글둥글하고 동글동글한것을 보게 된다. 이렇게 서로 모난 각을 버리고 둥글고 넉넉한 상태를 지향하여 하나의 상징의미로 만들어지는것이 바로 동그라미 《원(圓)》이다.

자연계의 이런 모습은 또한 우리의 삶의 형태에도 깊이 자리잡고있는데 이처럼 동그라미라는 형상에 우리 삶의 여러 의미들을 담아 아름답고 원만한 새 생활을 노래한 가요가 바로 석화 작사, 고창모 작곡 《동그라미》이다.

동글동글 동글동글 동그라미

세상은 아마도 동그란가봐

아침에 뜨는 해 동그랗고

저녁에 솟는 달 동그랗네

정든 님 얼굴이 동그랗고

정든 님 사랑이 동그랗네

 

눈덩이 굴리면 동그랗고

새 생활 꽃피면 동그랗네

네 맘 내 맘 합치면 동그랗고

네 힘 내 힘 합치면 동그랗네

동글동글 동글동글 동그라미

세상은 아마도 동그란가봐

 

이 노래는 1994년도에 창작되여 그해 연변텔레비죤방송국 음력설야회프로에 처음 선을 보였는데 그후 청중들의 사랑을 받는 노래가 되여 노래방에서도 많은 대중들이 즐겨 부르는 인기가요의 하나가 되였다.

이 가요의 노래말은 내용적 측면과 음향적 측면에서 모두 독특한 표현을 담았는데 먼저 가사의 내용적 측면에서 이 가사의 구절구절이 우리 삶과 생활과 세상과 이 모든 것을 《동그라미》라는 단어에 담아 표현한것을 볼수있다.

가사의 형식적 측면에서 보면《동그라미》라는 단어자체가 갖고있는 유향음의 명랑성과 류창한 흐름을 잘 표현하여 반복되는《동그라미》라는 단어는 거듭되는 률동을 이뤄내 정서를 거듭 고조시켜 나갔다.

이처럼 가사는 동그라미의 음가를 효과적으로 발휘시켰고 유향자음과 모음 그리고 표현력의 짙은 음악적언어로 사상 및 예술성을 제고시켰다. 가사에서 하나의 동그라미는 다른 하나의 동그라미를 만들어내고 이어서 다시 동글동글 돌아가면서 또 다른 수많은 동그라미를 만들어내는 형식으로 내용이 점진적으로 진척되게 하고 형식상에서도 한층 더 한층 더욱 높은 단계로 이끌어가는 효과를 달성하였다.

이 노래의 곡을 지은 작곡가 고창모는 1950년 8월 23일 흑룡강성 계동현에서 출생하였다. 1976년 할빈사범대학 예술학부를 졸업하고 밀산예술단 악대지휘 겸 작곡가로 활동하다가 1979년 흑룡강성 조선족사범학교에 전근하여 음악교원을 담임하였다. 1984년 연변라지오방송국 음악부 음악편집으로 왔다가 1986년 연변라지오텔레비죤방송악단 단장에 임명되였으며 1987년부터 연변텔레비죤방송국 문예부 주임을 맡았으며 1999년부터 연변텔레비전방송국 특별기획부에서 근무하였다.

작곡가 고창모는 예술가곡 《어머니가 계시는 고향은(석화 작사)》, 통속가요 《사랑은 영원히(석화 작사)》, 《돌다리(석화 작사)》, 합창곡 《심원춘 ․ 눈(모택동 시사)》, 무용곡 《시집가는 날(리승숙 안무)》, 《진달래(지정선 안무)》와 기악곡 《자장가》, 《밀림의 기적소리》, 《추억》, 《사물놀이와 동관 이중주》 등 많은 음악작품을 창작하였다.

기고인 석화(시인)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