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장정4호》을형로케트 발사 주인공 리상영

편집/기자: [ 김웅견습기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3-09-13 16:48:47 ] 클릭: [ ]

《장정》계렬 로케트발사전문가 리상영

《우르르 쏴》하는 뢰음과 함께 2006년 4월 27일 6시 48분, 환경탐사, 재해방지, 자원탐사 등 데이터를 수집하고 전송하는 역할을 담당한 우리 나라 인공위성-《원격탐지 1호위성》이 태원위성발사기지에서 하늘로 솟아올랐다.

이 위성을 탑재한것은 《장정4호》 을형로케트, 상해항공우주국에서 연구제조한 길이 45.8메터, 리륙시 무게 250톤, 추진력 300톤급, 운반탑재능력이 1800킬로그람인 이 로케트는 1999년 첫 발사를 시작해 지금까지 100% 발사에 성공해 국가로부터 《금메달로케트》란 별칭을 수여받았다.

《장정4호》을형로케트를 번마다 성공적으로 발사시킨 주인공은 조선족출신의 로케트발사전문가 리상영이다.

1970년은 우리 나라 우주항공력사의 새 기원을 열어놓은 해이다. 역시 리상영이 《장정》계렬로케트발사연구사업에서 천재적인 두각을 나타내게 된 획기적인 해, 이해, 리상영은 《폭풍1호》로케트총체성능설계사 직무를 떠맡았고 1975년 7월 26일, 급기야 그가 이끈 연구팀은 《폭풍1호》로케트로 1톤이 넘는 과학위성 《장공1호》를 주천위성발사기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했다. 1981년 9월 20일, 그의 연구팀은 3기의 위성을 동시에 발사해 우리 나라가 세계에서 구쏘련과 미국 다음으로 《3위성 동시발사》기술을 보유하게 했다.

《폭풍1호》로케트를 연구개발하는 지난 세기 70년대부터 리상영의 재능은 충분히 과시돼 1996년 《장정4호》을형로케트 총지휘와 총설계사 직무를 맡기전까지 그는 선후로 우리 나라 《장정4호》갑형로케트의 부총설계사, 《장정2호》정(丁)형로케트의 부총설계사, 《신주》비행선의 부총설계사를 력임했다.

 

리상영

 

기자들의 취재를 받는 리상영

리상영-가난한 조선족농민가정에서 태여난 걸출한 아들

1941년 9월 리상영은 흑룡강성 오상현의 한 조선족농민가정의 6남매중 둘째로 태여났다. 해방후 리상영은 소학교와 초중은 조선족학교에서 고중은 한족학교를 다녔다.

1957년 10월 4일, 구쏘련에서는 인류 최초의 인공위성-《스푸트니크》를 우주공간에 쏘아올렸다. 이는 당시 오상 1중에 다니며 물리과대표를 맡고있던 리상영에게 장차 로케트전문가가 되려는 꿈을 지니게 하였다.

1959년 리상영은 우수한 성적으로 북경공업학원(오늘날 북경리공대학) 로케트학과에 붙었다. 당시 새 중국의 첫번째 국방공업대학이였던 북경공업학원은 우리 나라 국방공업분야의 고급인재를 양성하는 5년제 본과대학이다. 1953년말부터 1960년까지 이 학원에서는 구쏘련전문가들을 초청해 화포, 땅크, 레이다, 미사일로케트 등 병기학과를 륙속 창설했는데 리상영에게 학습기회가 마련되였던것이다.

1964년 대학문을 나선 그는 홍색국방 공정사의 신분으로 우리 나라 첫번째 미사일로케트연구기관인 국방부 제5연구원(1982년 항공우주공업부로 개칭) 제2분원에 배치됐다. 제5연구원의 초대원장은 중국우주과학의 정초자인 전학삼이였다.

1965년  리상영은 상해에 전근돼 지면미사일연구와 로케트발사연구에 전념하게 됐다.

《과학연구에서는 실패란 없다. 성공만 허락한다.》

1996년부터 리상영이 총지휘하고 총설계한 《장정4호》을형로케트는 국가의 존엄이고 얼굴이였다.

1999년 5월 8일 미국을 위시한 나토군이 유고슬라비아주재 중국대사관을 무참히 폭격하고 이틀이 지난 5월 10일, 태원에서 《장정4호》로케트로 《풍운1호》기상위성과 《실천5호》과학위성을 동시에 발사하는 리상영의 어깨는 무거웠다. 《실패는 없다. 성공만을 허용한다.》는 각오아래 리상영은 압력이 컸다. 이날 오전 11시 30분경, 두 위성이 정확히 궤도에 진입했다는 소식을 전해받은 리상영과 발사팀 전원은 환호했다. 그랬다! 미국과 나토앞에서 보란듯이 중국이해냈던것이다!

2002년 10월 27일 오전, 태원위성발사기지에서 《장정4호》을형로케트 위성 발사준비가 마무리되였다. 이번에 발사하는 《자원2호》는 리상영이 로케트발사 총지휘를 맡은 다섯번째 위성이였다. 중국공산당 제16차 전국대표대회의 개막을 앞둔 특수한 시기에 발사되는 이 위성은 각별한 정치적의의를 띠고있었다. 《나는 성공만을 갈망한다!》 발사를 앞둔 동원대회에서 말한 리상영의 짤막한 한마디다.

《준비발사! 10초, 9초, 8초…》 …리상영은 주먹을 쥐였다! 《…3초,2초,1초…》 …그의 심장은 멎을것 같았다! 《…발사!》 《우르르- 쏴-》 위성이 서서히 하늘로 올라간다! 불줄기가 굵다! 울려퍼지는 발사팀의 환호소리! 발사성공! 리상영은 날듯이 기뻤다. 총장비부와 총참모부 30여명 장군들이 그들을 둘러싸고 힘껏 박수를 쳤다!

《과학연구에 실패란 없다! 성공만 허락한다!》 이는 리상영이 입버릇처럼 늘 하던 말이였다.

리상영은 그의 연구팀과 발사팀을 엄격히 관리했다. 팀 성원들은 리상영의 세심함에 탄복할뿐더러 문제를 발견하면 추호의 사정도 두지 않는 그의 성격에 두려움을 느끼기까지 했다. 리상영의 엄격한 비평은 옳았다! 그가 종사한 사업은 소수점 아래 몇자리 수치도 오차가 생기면 안되는 로케트발사사업이였던것이다!

과학탐구자의 길은 탐구자 개인 행복과 인생이 포기된 외롭고 힘든 길이였다. 그러나 리상영은 조국을 빛내기 위해 이 길에서 한평생 억척스레 분투했다.

한평생 로케트발사연구에 몰두해온 조선족과학사업일군 리상영에게 당과 정부는 2001년에 《전국우수과학기술사업자》칭호를, 2004년에 《전국5.1로력로동상장》을, 2005년에 《전국로력모범》칭호를, 2006년에 《하량하리 기금상》을 수여했다.

                                                               -참고문헌 《탐구자의 길》 민족출판사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