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홍역에 걸린 24명 아이 하나하나 살려낸 김영자

편집/기자: [ 정현관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06-20 15:25:38 ] 클릭: [ ]

[공화국 창립 70돐 특별기획] 제1자동차공장과 조선족건설자들(11)

1976년 5월에 김영자는 제1자동차공장에 입사하면서 자동차공장병원 소아과에서 9년간 근무했다. 자동차공장병원에서 근무하는 기간 그녀는 어떤 일터든 막론하고 조직의 부름이면 어디든 달려갔고 당원의 자각을 안고 시키지 않는 일도 묵묵히 해왔다.

당기가 걸려있는 로당원 김영자의 거실.

1933년 화룡시 룡수진에서 태여난 김영자는 1949년에 해방군 제3륙군병원에 입대하면서 의사의 길에 오르게 되였다. 가렬처절한 항미원조에 참가했다가  1954년 돌아와 화룡현병원에서 선후로 호사, 호사장, 총호사장으로 근무했다. 그러다가 우연한 기회에 길림성병원의 외과, 소아과에서 연수생으로 8개월간 공부할 기회를 가졌다. 김영자는 “전례가 없었지요. 연수생 신분으로 선진개인까지 되였고 연수생 당대표로 성병원의 당대회에까지 참석했습니다."라고 길림성병원에서 연수하던 추억을 떠올린다.

1979년 김영자는 환경이 렬악한 자동차공장병원 맹가툰위생소로 자진해 가게 되였다. “그때 맹가툰위생소의 환경이 얼마나 열악했던지 말도 마세요.”라고 하면서 40년전의 일을 회억한다. 집과 멀리 떨어진 위생소를 남보다 1시간 일찍이 출근해서는 청소부터 시작해 하루 문진에 수요되는 여러가지 준비를 빠짐없어 해놓았다. 겨울이면 날도 밝기 전에 집에서 출발해 살을 에는 듯한 찬바람을 무릅쓰면서 자전거를 타고 출근을 했다.

1953년 항미원조에 참가해 압록강에서 전우들과 남긴 기념사진(앞줄 오른쪽).

위생소에 난방시설이 없어 땔나무도 혼자 해결했고 석탄도 혼자 나르면서 환자들이 오기전에 불을 지펴 실내를 따듯하게 했다. 어느 한해 겨울 김영자는 그해 겨울을 날 석탄을 한바구니 한바구니씩 혼자서 며칠 동안 옮기기도 했다.

1982년 맹가툰에 거주하고 있던 한 직공 자녀가 홍역에 걸리면서 순식간에 24명의 아이에게 전파되였다. “당시 조건으로 자칫 잘못하면 어린애들이 생명을 잃을 수 있었습니다."라고 김영자가 말했다.

고민 끝에 김영자는 위생소보다 각자의 집에서 치료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애들을 집에서 치료하기로 했다. 한편으로는 어린 아이들이 치료를 다니는 불편함을 덜어주고 다른 한편으로는 살림살이가 넉넉하지 못한 자동차공장 직공들을 위해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었기 때문이다.

자동차공장병원 소아과에서 근무하던 시절(뒷줄 오른쪽 첫사람). 

그렇게 되여 김영자는 전보다 더 일찍이 출근해서는 먼저 아이들의 집을 한집한집 찾아 병을 보고는 위생소로 출근했다. 한달간의 고생으로 24명의 아이들이 모두 무사히 홍역을 이겨냈고 주변으로 더 전염되지 않았다.

“지금 생각하면 정말 도깨비나 할 일입니다. 글쎄 그 많은 아이들을 그런 환경에서 다 치료했다니 지금 생각해도 너무 담이 컸던 것 같습니다.”라면서 “지금도 그 아이들의 가족들은 길에서 저를 만나면 알아보고 인사를 합니다.”라고 웃으면서 말한다.

1983년 어느 평범한 수요일 병원에 홀로 남아서 한참 병지를 쓰고 있었는데 공장 유치원 선생이 맨발바람으로 어린애를 없고 헐레벌떡 달려와서, 애가 숨을 못 쉬고 죽어간다며 제발 구해달라고 다급하게 말했다.

항미원조중 전우들과 함께(앞줄 왼쪽 두번째).

점심에 왠쇼를 먹은 후 애가 바닥에 쓰러지고 입술이 자색으로 변해서 병원으로 달려왔다고 했다. 다년간의 경험에 의해 김영자는 식중독 아니면 기도가 막혀 질식된 것이라고 판단했다.

긴급한 상황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김영자는 한시도 지체 없이 구급차를 불렀다. 질식은 분초를 다투는 일이라 그냥 손을 놓고 기다릴 수 없었다. 구급차가 공장병원까지 5분이면 올 수 있는 거리기는 하지만 5분은 숨을 못 쉬는 어린아이를 그대로 방치한다는 것은 죽음으로 몰고 가는 것과 다름이 없었다.

자동차공장병원 소아과에서 근무하던 시절.

질식임을 확신한 그녀는  아이의 입안에 핀센트를 깊숙이 넣어 기도에 걸려있는 왠쇼를 겨우 끄집어내니 드디여 아이가 숨을 내쉬기 시작했다. 의식을 차린 아이를 본 유치원 선생은 그제야 바닥에 주저앉아 울면서 고맙다는 말을 연신 반복했다.

1985년 김영자는 건강상황으로 리직을 한 후에도 자신의 정열을 자선사업에 몰부었다. 퇴직금으로 생활하는 그녀가 지금까지 불우한 사람들을 도운 데 쓴 자선금은 총 20만원을 훨씬 넘으며 도와준 사람들이 무려 70여명에 달한다.

/리철수 정현관 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