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국 첫 <해방>패 자동차에 앉아 장춘시내를 돌다

편집/기자: [ 리철수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07-30 09:59:49 ] 클릭: [ ]

[국경 70돍 특별기획] 제1자동차공장과 조선족건설자들(14)

제1자동차공장 로일대 건설자 채동휘로인

1953년 장춘에서 제1자동차공장이 일떠선 후 3년간의 노력을 거쳐 1953년 7월 13일 드디여 우리 나라에서 생산한 첫 <해방>패 트럭이 생산선에서 내려왔다. CA10형이라고 명명한 이 트럭은 당시 쏘련의 <찌스> 150형 트럭을 모방하여 만들었는데 90마력에 차체의 무게가 3.9톤, 적재량이 4톤이였으며 최고 시속은 65키로메터였다.

제1자동차공장에서는 우리 나라에서 처음으로 생산한 <해방>패 자동차의 탄생을 성대히 경축하기 위해 트럭에 공장 로동자들을 태우고 장춘시내의 주요 거리를 돌았는데 이 트럭에 앉아 그 력사적 순간을 함께 한 제1자동차공장 조선족건설자가 있으니 그가 바로 채동휘다.

채동휘는 1931년 왕청현에서 태여났으며 1952년에 길림재정문학교에 입학해 공업회계를 배우고 1954년 설립된지 일년밖에 안되는 제1자동차공장에 입사했다. "처음에 총조립직장 재무과에 들어갔습니다. 설립 초기라보니 로동자도 얼마 없었지요. 당시 총조립직장에 북경에서 로동자들이 많이 왔던 걸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채동휘는 비록 재무과에 있었지만 다른 로동자들과 함께 기술교육처에서 내려와 조직한 자동차부품조립강습반에 참가해 조립기술을 배웠다.

1965년 자동차공장 계획처 통계과에서 근무하던 시절(뒤줄 왼쪽 첫번째)

자동차공장 가족사업부 동료들과 함께(오른쪽 첫번째)

"1956년 여름에 제가 소속한 총조립직장에서는 우리 나라에서 처음으로 <해방>패 트럭을 조립해냈습니다. 휘발유 연기를 토하며 서서히 네바퀴를 움직이는 자동차를 보면서 모두들 기뻐서 난리였습니다." 자동차공장에서는 이 기쁨을 한시라도 빨리 장춘시내의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하여 시내안의 주요 거리들을 돌면서 경축활동을 가지기로 하였다. 그리하여 총조립직장의 로동자들을 태우고 북경에서 온 자동차운전수가 차를 운전해서 거리로 출발했는데 25살의 채동휘도 그 자동차에 앉는 행운을 지니게 되였던 것이다.

"그날 수많은 장춘시내의 시민들이 거리로 떨쳐 나와서 우리 손으로 만든 <해방>패 자동차를 구경했습니다. 사람들은 마치 자기 집에 경사가 난 것처럼 기뻐했으며 우리의 성공을 진심으로 축하해주었습니다. 자동차에 앉아서 동료들과 함께 거리를 돌아다니는 저의 마음도 격동으로 차넘쳤습니다." 88세에 나는 채동휘는 63년전의 일을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하면서 감격스러웠던 그 장면을 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채동휘는 그 후 사업의 수요로 훈춘시와 백성지구로 내려가 농촌건설지원에 참가했으며 자동차공장의 경제계획처, 경제청리판공실, 가족사업부, 인쇄공장 등 여러 부문을 돌면서 일을 하다가 1982년에 자동차공장 집체기업관리처로 자리를 옮겨 통계사업을 맡았다. 당시 집체기업관리처 산하에는 230여개의 집체기업이 있었는데 통계부서가 유명무실한 상태여서 모든 것을 처음부터 시작할 수밖에 없었다.

"제가 처음 갔을 당시에는 루적한 통계자료가 전혀 없었을 뿐만 아니라 통계제도와 통계표도 없었습니다." 채동휘는 이전에 경제계획처에서 통계사업을 해온 경험에 비추어 먼저 통계제도부터 세우고 통계표도 직접 작성하였다. 한동안의 고군분투를 거쳐 집체기업관리처의 통계업무는 정상적인 궤도에 들어섰으며 채동휘는 모두가 인정하는 업무능수로 되였다. 1991년 채동휘는 10년간 몸을 담그면서 말없이 일해오던 제1자동차공장 집체기업관리처에서 퇴직하였다.

/리철수 정현관 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