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청춘광장] 결혼, 안했나,아니면 못했나

편집/기자: [ 김가혜 김영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10-11 14:45:58 ] 클릭: [ ]

길림신문은 오늘부터 인기뉴스, 화제인물, 젊은세대들의 생각 등 다양하고 참신한 키워드를 통해 요즘 세상을 알아가는 새로운 코너 ‘청춘광장’을 개설하고저 합니다. 사회적으로 떠오르는 이슈나 인물, 핫플레이스 등을 글 혹은 영상으로 들여다보는 청춘코너이며 매주 금요일 "朝闻今日" 위챗계정과 길림신문 홈페이지에 업데이트 됩니다. [편집자 주]

#예로부터 결혼은 인륜지대사로 꼽혔다.

그러나 점점 결혼을 늦게 하는 만혼인구 증가률이 상승하고 지어 독신주의를 선언하는 비혼족이 생겨나는 등 시대가 변하면서 요즘 세대들의 결혼관 또한 빠른 변화를 가져오기 시작했다. 그 변화와 더불어 관점의 충돌로 인한 갈등 또한 항상 존재해 왔다. 다름 아닌 “결혼이 필수”라는 결혼적령기 미혼자녀를 둔 부모와 “아직은 혼자가 편하다”는 미혼자녀 사이에서 갈리는 결혼관이다.

이전과는 많이 달라진 결혼에 대한 가치관, 젊은 세대와 부모세대 간 과연 얼마나 다를가? 지난 10월 5일 길림시에서 열린 ‘제5회 전세계 조선족 미혼청년 단체모임’을 통해 그 온도차를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행사 조직에 앞서 주최측에서 미리 발표한 공지를 확인하면서 가장 눈길을 끌었던 부분이 있었다. “본인 혹은 부모와 함께 참가”라고 적힌 한 구절. ‘단체만남 모임’에 부모와 동행한다고? 현장에 가서야 궁금증이 풀렸다. 이날  170명이 넘는 신청자가 모였는데 그중 한가족이 함께 온 신청자는 물론, 자녀 몰래 등록하고 몰래 온 ‘대리인’ 들이 눈에 띄게 많았던 것이다.

#몰래 온 ‘대리인’이자 ‘대변인’

“당연히 우리 아들 모르게 왔죠. 알면 큰일 납니다. 제가 와보고 괜찮은 사람이 있으면 집에 가서 잘 설득해 봐야죠.”

“우리 딸이 박사공부까지 마치고 지금 직장도 번듯한 곳에 다니고 있어요. 그런데 공부를 늦게까지 해서 올해 35살인데 아직도 결혼 생각이 없어 보여서 제가 급한 마음에 왔습니다. 등록했다고 하면 또 한소리 들을가봐 말도 못하고 몰래 왔어요.”

“딸이 외국에 류학가서 연구생 공부를 했고 지금은 거기서 생활하고 있는데 일만 하는 것 같단 말이죠. 외국에서 혹시 비슷한 년령대를 만나기 힘들어 그러나 해서 오늘 행사에 참가해 봤어요. 우리 애랑 같은 도시에 거주중인 참가자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자녀의 고학력 소개서를 들고 온 부모들은 ‘적임자’를 물색하느라 분주히 움직였다. 행사 당일 아침 상해에서 비행기로 날아 왔다는 한 참가자 엄마는 려장을 풀새도 없이 트렁크를 끌고 행사장에 곧추 왔다고 짐을 가리켜 보여주기도 했다.

##

“저는 전에도 이런 행사에 여러번 참가해 봤습니다. 이전엔 아들이 쓸데 없는 일 한다고 반대하더니 이젠 자기도 결혼시기를 훌쩍 넘겼음을 자각하는지 엄마가 원하면 가보라고 하더라구요. 우리 아들이 나이가 좀 많아서 걱정이네요. 아들이 결혼 적령기일 때 내가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한 것이 이렇게 후회됩니다. ”

아들보고 이젠 좀 결혼했으면 좋겠다고 하니 그러면 가보라고 해서 외국에 있는 아들 대신 남편과 함께 신청하고 왔다는 어머니는 필과 수첩까지 챙겨서 열심히 적고 또 적었다.

“우리 딸이 학교 다닐 때 모범생이였어요. 너무 순진해요. 직장도 온정되고 이젠 결혼만 하면 될텐데. 서른이 되기 전에 시집을 보내야 시름 놓겠는데 말이예요.”

27살나는  딸과 함께 청도에서 온 엄마는 눈에 들어온 참가자가 있는데 딸은 어떤 생각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공감은 못하지만, 그래도 리해

“몇년 전까지만 해도 이런 모임 자체를 싫어했어요. 엄마 친구분들 자녀들은 결혼해서 손군까지 봤다고 하니 엄마도 조급해 나겠죠. 엄마마음 리해되더라구요. 그래서 부담 없이 친구를 만나러 왔다는 심정으로 오늘 왔어요.”

“엄마가 너무 적극적으로 추진해서 오게 되였어요. 몇년 전까진 이런 모임에 대해 엄청 거부감을 느꼈었죠.”

“제가 외국에 오래 있다 귀국한지 얼마 안됐어요. 류학생활을 오래하고 집에 돌아와서 취업하고 적응하느라 제 나이가 벌써 이렇게 됐네요. 저는 괜찮은데 엄마가 엄청 걱정하죠. 엄마의 무언의 압박과 회유가 몇년간 지속적으로 이어진 결과 오늘 제가 이 자리에 오게 되였습니다.”

“지금 생활에 만족한다고, 혼자 사는게 편하다고 할가봐 더럭 겁난다”는 부모들에 반해 확실히 미혼자녀들은 결혼에 대한 가치관이 관대한 편이였다. 현장에 왔든 안왔든 본인의 의지보다는 부모와 주변의 입김이 많이 작용했음도 알 수 있었다.

#취재후기: 취재가 끝나 돌아온 후 이번 행사를 통해 12쌍의 커플이 탄생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인륜지대사라는 표현에 딱 맞을 만큼 혼인문제는 사회적으로 항상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미혼, 기혼을 막론하고 현장에서 느낄 수 있었던 건 부모들의 ‘간절함’과 ‘진정성’이였다.

(*사적인 개인사 부분이 있을 수 있는 점을 고려해 활동사진을 일부 효과처리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길림신문 김가혜 김영화 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