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왔다...알라디조선족학교 13기졸...

  련이은 장마로 올해 유난했던 무더위가 주춤하는 말복, 알라디조선족학교 72년 13기 졸업생 동창생들이 고향마을-알라디를 찾아 큰소리로 “고향아, 우리가 돌아왔노라.”를 웨쳤다. 8월15일 서울, 상해, 북경에서 만사제쳐놓고 달려온 알라디조선족학교 13기 동창생 21명이 길림시에 집결했다.

전동차 기사에서 스케이팅 세계우승 계몽코치로
1981년 여름의 어느날 12년 동안 자동차공장에서 전동차를 몰던 저는 공장 소년궁에서 어린이들에게

[대형련재]중국조선족력사(55)―장백유격근거지의 개척
동북항일련군 제1로군 제2군은 적들의 ‘토벌’에 주동적으로 반격하면서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하였는데 1936년말에 이르러서는 장백 일대의 광활한 지역이 공산당과 항일련군의 통제하에 있게 되였다. 장백산지구는 서간도와 조선, 북간도를 련결하는 삼각지점에 위치한 중요한 전략적 거점이기에 이 일대를 통제하는 것은 자못 중요했다. 이런 유리한 기회를 리용하여2군 주력은 장백산지구에 대량의 밀영을 건설하여 유격활동에 돌입하였다. 그 때로부터 장백 일대는 일제와의 교전 회수가 가장 많고 총포성이 가장 높은 전장으로 되였다.

[백성이야기109]드럼으로 꿈을 이룬 젊은이
연주자가 발과 손을 동원하여 절주에 맞게 밟고 두드려 미묘한 복합음을 만들고 그것으로 하나의 독특한 음악을 만드는 드럼이 중국에 알려지고 사랑을 받고 보급되기까지는 불과 반세기도 걸리지 않았다. 1970년대 서방의 영화나 음악을 통해 중국에 전파된 드럼은 개혁개방이후 할리우드의 희극영화를 통해 쟈즈음악과 록과 더불어 당시 청춘들의 사랑을 받으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장성이남의 유일한 조선족마을,북대하조선족촌에 가다
지난 7월중순,기자는 월드옥타 삼하조선족경제인들의 애심활동을 동행취재하면서 일행과 함께 장성이남의 유일한 조선족마을로 불리우는 하북성 진황도 북대하신구 조선족마을을 다녀오는 꿈같은 행운

[대형련재]중국조선족력사(54)―장백으로의 진격
1936년 8월, 쟝쟈탕즈밀영에서 제2군 제4, 제6사, 제1군 제2사의 주요 간부들과 장백산 지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의용군 인솔자들이 참석한 련석회의가 열렸다. 회의 참가자들은 병력을 집중, 련합작전하여 무송의 중요한 진들을 습격하기로 작전방침을 정했다. 8월 중순, 제2군의 1,500여명 주력부대와 항일구국군 리홍빈부대, 항일의용군 구참, 만순, 만군 부대의 600여명은 쟝쟈탕즈회의 부서에 좇아 무송현 서북부에 집결하였다. 군중을 발동, 단결하고 항일련군의 영향면을 확대하기 위해 제2군 군부는 기타 항일부대와 련합하여 무송현 소재지를 공략하기로 결정했다.

연길시 북산가두의...
조은국학생 성급 ...
고향 도문을 못잊 ...
장백현인민법원 집...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