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을 위해 혼신을 불태운 로동모범 박...

  공장을 위해 혼신을 불태운 로동모범 박순남

[대형련재]중국조선족력사(46)-독립사의 출격
두차례의 일본군 ‘토벌’을 이겨낸 동만항일유격근거지는 더한층 발전장대해졌다. 1934년 봄, 동만의 유격대는 900여명으로 발전하였으며 적위대 등 군중성 자위무장도 1,000여명이 되였다. 공산당이 령도하는 이러한 항일무장대오는 이미 동만지구의 항일무장의 골간력량으로 대두하게 되였다.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회장: 김훈, 이하 해언사협) 16개국 30여명의 언론인들이 5월 29일부터 30일까지 1박2일동안 강원도 철원군 초청으로 철원관광홍보를 위한 팸투어를 진행했다.

[대형련재]중국조선족력사(45)-일제의 집중영 ‘집단부락’
“일제는 정치면에서는 조선인들의 항일투쟁을 탄압하고 조선인들과 항일부대와의 혈연적인 련계를 단절, 유격구를 고립시켰으며 경제면에서는 조선인들을 ‘안무’한다는 미명하에 ‘반일적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집단부락정책’이거나 ‘안전농촌정책’을 실시하였습니다.” 연변대학 력사학 교수 박창욱선생은 일제의 이런 정책은 조선인들을 일본 독점자본에 예속시키는 ‘통제-안정방침’을 관찰하는 구체적인 통치정책이였다고 지적하면서 당시 상황을 설명해주었다.

[대형련재]중국조선족력사(43)—반일통일전선 무어
제1차 반‘토벌’전에서 연변의 각 현 항일유격대는 전투에서 용감히 싸워 대오를 한층 성숙시켰을 뿐만 아니라 풍부한 경험을 쌓아 무장으로 일제를 몰아낼 견정한 신념을 가지게 되였다. 아울러 우리가 약하고 적이 강한 참혹한 조건하에서 단결된 항전만이 승리를 취득할 수 있다고 인식, 마땅히 구국군을 비롯한 반일부대와 단결하여 공동전선을 무어야 한다는 도리를 터득하게 되였다.

[대형구술시리즈-9]중국조선족의 100년 력사에 대한 조명을 시작
1992년 봄, 9월 3일에 거행될 연변조선족자치주 창립 40돐 경축활동을 맞이하기 위해 우리 TV방송은 여러가지 TV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제작해야했지요. 그래서 저는 오래전부터 구상하던 중국조선족의 100년 력사를 영상으로 살려내는 작업을 실천하기로 했어요.

조은국학생 성급 ...
고향 도문을 못잊 ...
장백현인민법원 집...
장백산아래 압록강...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