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나은행, 장길도 금융서비스의 중추역할 할 것“

편집/기자: [ 정현관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11-15 09:18:34 ] 클릭: [ ]

기획 <장길도지역 한국기업 가보다>(2) 길림은행 윤규섭 부행장 인터뷰

 하나은행 외국계 은행 선봉장… 장길도 핵심지에 깊은 뿌리

2008년 길림성 최초이자 유일한 외자은행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 장춘분행]을 장춘에 설립한 한국 하나은행이 연변에 분행을 설립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장길도의 요지(장춘)와 최전방(연변)에 거점을 두고 장길도 개발 및 두만강지역 개발 관련 금융업무에 중추역할을 한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하나은행의 길림은행 투자는 일조일석이였다"고 말하는 윤규섭 길림은행 부행장

하나은행 대주주대표로 파견근무중인 길림은행 윤규섭 부행장은 기자에게 “기업이 먼저 들어온 후 은행이 들어오는 것이 관습이지만 하나은행은 일찍부터 은행이 먼저 동북에 진출하면서 전략적 투자를 해왔다”며 “이제 남북협력의 해동과 함께 장길도 개발 등 동북아협력이 탄력을 받게 되였다” 고 말한다.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은 올해 7월 장길도 선도구인 훈춘과 장춘을 시찰하고 길림성정부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는데 체결한 량해각서에는 ▲동북아지역 '일대일로' 전략 추진 금융협력 ▲한중 국제합작 시범구 발전 및 성공 지원 ▲장길도 개발 관련 금융업무 협력 추진 ▲두만강 지역 개발 국제금융포럼 추진 등 내용이 포함되였다. 길림성과의 전면적 업무협력 추진을 통해 두만강지역에서 금융 관련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려는 것이라고 한국 언론들은 보도.

중국내에 직접 운영하는 34개 지점으로 외국계 은행중 유일하게 자체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는 하나은행은 “돈 벌려는 것 보다도 중국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적 투자”를 차곡차곡 해왔다. 일찍 2004년부터 동북3성 주요 거점 도시에 7개 분행을 앉히며 본격적인 동북진출을 시작했다. 또 지난 12년간 길림은행, 길림대학 공동으로 중국의 금융인재를 양성하는 '중국하나•길림은행금융과정'을 개설, 약 613명의 금융전문가를 배출하는 등 동북의 핵심지 요처요처에 뿌리를 깊게 내렸다. “

윤규섭 부행장이 현재 근무중인 길림은행의 경우, 하나은행이 한국의 금융기구 처음으로 중자금융기구 주식을 사면서 길림은행의 18% 지분 투자를 통해 동북3성 지역의 전략적 파트너를 확보했다 “자본수입 측면에서만 보아도 평가리익을 보고 있기에 길림은행은 성공적인 투자로 일조이석의 효과를 보고 있다”고 윤규섭 부행장은 소개한다.

장길도는 동북아협력의 교차점

길림은행과 하나은행이 공동으로 개최한 전략협력집행감독위원회 제11차회의(2017년)

그동안 하나은행 심양분행 행장 등 무려 8년간 중국현지에서 근무해온 윤규섭씨, 이런 현지 노하우 때문에 ‘중국통’으로 불리는 그는 얼마전 연변대학에서 한 <한국계 은행의 중국 진출 한계와 기회> 특강은 반응이 굉장히 좋았다. 그만큼 장길도의 핵심지인 장춘에 두번이나 파견되면서 5년간 근무해온 그는 장길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래일에 대해 독특한 일가견을 가지고 있었다.

윤부행장은 이렇게 분석한다. 한국이 신북방정책의 립장에서 보면 장길도는 륙로로 중국 동북과 로씨야 극동지역과 유라시아 대륙으로 가는 통로의 길목에 있다. 그동안 말로만 많이 해오던 이 지역 개발이 동북아 협력의 대세에 맞추어 급부상하고 있다. 한국과 상호 보완성이 강한데 한국의 자본+돈+기술과 여기의 풍부한 자원과 시장, 그리고 인력이 결합되면 큰 그림이 된다. 특히 이 통로는 유럽 진출의 지름길로 원래 40일에서 25일로 줄고 또 로씨야 자원의 운송통로로 된다.

윤부행장은 장길도가 가진 전략적 우세를 특히 강조한다. “길림성은 중국국가발전 전략중 하나인 동북 진흥 계획과 '일대일로' 전략, 로씨야의 신동방 개발 계획, 한국의 신북방 정책이 교차되는 전략적 요충지다.” 한국이 추진하고 있는 유라시아 교두보에 장길도가 있다. 중국의 정책수요와 합치되는 것이 가장 효률적인데 동북진흥의 중추지역이 결국 장길도다. 라선을 통한 륙해련운항선과 속초- 부산- 원산-훈춘을 통해 로씨야까지 이어지는 동해선 철도가 통하는 것이 장길도 개발개방의 숨통이 열리는 것이라며 길림성과 한국의 협력을 주문했다. 결국 장길도의 최전초 훈춘이 동북아의 핵심지역으로 되며 한국기업이 중국기업과 손잡고 조선 라선개발구에 진출하는 방안으로 제안한다.

마음이 떠난 기업들도 다시 돌아오도록

“과거에는 우대정책과 로력의 저원가로 해외투자를 흡수했지만 현재는 기업에 친화적인 투자환경 조성이 숙제”라면서 “마음먹고 온 기업들의 경우 리스크나 금융환경 조성을 체감으로 보여줘야 할 때다.”고 제안한다.

윤부행장은 장길도의 해외자본 투자 파트너로 “한국을 중점으로 잡을 것”을 주문하면서 국제협력시범구를 만들어 기업환경을 조성하는 등 동북진흥 전환점으로 만들라고 건의하고 싶다”고 말한다.

“투자를 이끌어내려면 마중물 몇개 업체만 가지고는 안된다”며 “투자환경중에 여러가지 문제점을 라렬해서 조목조목 정책적 지원과 조달가능한 금융환경 조성, 비경제적 요인에 의한 리스크를 없애면 마음이 떠난 기업들이 다시 돌아올 것이다”고 내다본다.

     "중국 130여개 도시에 가보았지만 장춘이 제일 좋다"는 윤규섭씨

“그동안 중국 130개 도시에 가보았지만 어디 가보아도 나에게 제일 안성맞춤한 곳이 장춘이다”며 “인정미가 많고 사람 사는데 한국인과 문화도 비슷하다. 믿을 만한 좋은 친구들도 많다.” 며 “마음이 편하고 친구 좋은면 고향이 아닌가!”고 말한다.

/길림신문  정현관 한정일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