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29일 10시경, 신주9호 지면에 돌아온다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2-06-29 06:04:15 ] 클릭: [ ]

28일, 중국 유인항천공정 신문대변인은 천궁1호와 신주9호 유인도킹임무 총지휘부에서 연구결정한데 따라 신주9호는 29일10시경에 지면으로 돌아온다고 선포하였다.

28일 9시 22분 신주9호 우주비행사 류왕은 수동 통제조작으로 신주9호와 천궁1호를 성공적으로 분리시켰다. 이는 신주(神舟) 비행선이 목표비행기(飞行器)와 처음으로 태공에서 수동 분리한것이다.

3명 우주비행사는 대략 3시간전부터 륙속 천궁1호를 떠나기 시작, 28일 6시 37분 지령장 경해붕은 마지막사람으로 천궁1호와 손저어 고별하고 비행선의 궤도창에 돌아와 천궁1호의 실험창문을 닫았다.

이들은 공간과학기술실험에서 채집한 샘플과 데이터를 천궁1호에서 비행선의 귀항창으로 옮겼고 천궁1호를 다시 신주9호와 도킹전의 상태대로 설치해놓았다.

우주비행사 계통 총지휘 진선광은 조합체의 비행기간 모든 항천공간 의학실험은 계획대로 순리롭게 전개되였고 대량적인 가치있는 데이터와 성과를 거두었다고 표했다.

천궁1호는 자주궤도에 들어서서 장기적인 운행관리상태로 돌아가 다음 비행선과의 도킹을 기다리게 된다.

현재 우리나라  제일 큰 유인 비행기로 천궁1호의 수명은 2년으로 설계되였다고 한다. 2011년 9월 29일 태공에 올라가 있는 천궁1호는 궤도에서 272일 비행하였으며 신주8호, 신주9호와  4차례의 도킹을 가졌다.

우주선계통 총지휘 하우는 당전 천궁1호의 제반 전력공급 상황이나 추진제 소모로 보나 또한 비행방안의 주밀한 실시로 보나 천궁1호의 수명은 2년에 그치지 않을걸로 본다고 한다. 물론 모든것은 상상에 있지만 만약 천궁1호의 운행상태가 량호하게 유지된다면 장차 발사될 천궁2호 목표비행기와 태공을 어깨겯고 나래칠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전망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