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연변, 국가급 농업과학기술구역 룡정에 선다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연변신문넷 ] 발표시간: [ 2013-10-31 14:13:41 ] 클릭: [ ]

일전 연변국가농업과학기술구역 건설대상이 국가과학기술부로부터 비준받았다. 건설지점은 룡정시로 한다.

이는 우리 성에서 공주령, 송원 다음으로 비준받은 또 하나의 국가급농업과학기술구역으로 된다. 전국적으로 이번에 46개 농업과학기술구역이 비준받은데서 우리 성에서는 연변외 통화시에서 비준받았다. 당전 전국적으로 모두 117개 국가급농업과학기술구역이 있다.

올해 7월 국가과학기술부에서 룡정시에 와서 고찰했다. 그중 입쌀생산기지, 연변황소생산기지 등 7개 단위가 룡정시에 있었다. 과학기술구역은 핵심구, 시범구, 복사구 3개 부분으로 구성되는데 핵심구는 룡정공업집중구를 중심으로 과학기술연구, 봉사, 산업발전, 금융지지와 협력합작 등 5개 기능구로 획분되여 농업과학기술도입과 전환응용 및 기술개발과 성과리용, 과학기술교류와 과학기술양성훈련, 농업산업화와 시범인솔로 연변의 신형농업발전체계를 구축한다.

시범구건설의 주요내용으로는 《연룡도》경제구를 중점으로 원구개발플랫폼의 과학기술성과를 리용하여 연변입쌀, 연변황소, 연변사과배와 식용균 등 량질특색산업을 둘러싸고 《생산량 제고, 품질 향상, 효과성 확대》원칙으로 시범기지와 표준화체계건설을 다그친다.또한 복사구를 위하여 량질 종자래원을 생산하고 선진기술을 전수한다.

복사구건설내용에는 돈화, 왕청, 안도, 훈춘, 화룡 등 현, 시를 중점으로 시범구의 기술과 종자원을 리용하여 주도산업을 둘러싸고 핵심구역과 기타 농산품가공기업을 위한 표준화기지를 건설하고 량질 원재료를 제공한다.

농업과학기술구역이 건설되면 경제효과성을 돌출히 제고시킬뿐만아니라 사회적효과성과 생태적효과성도 선명히 제고될 전망이며 현대농업생산 및 가공기술을 통하여 특색우세산업의 산업화수준을 높이고 지명제품의 국제적경쟁력과 영향력이 제고된다.

2020년에 가서 핵심구내의 농민수입은 인구당 3만원 이상으로 2012년의 3배 이상으로 제고될 전망이다.

당전 룡정시에서는 국가과학기술부의 요구에 따라 농업과학기술구역 총체적전망설계를 완벽화했고 구역건설실시방안을 제정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