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국 직장인 평균 년봉 1위 울산…서울 5위

편집/기자: [ 리철수 ] 원고래원: [ 연변인터넷방송 ] 발표시간: [ 2014-04-22 13:37:59 ] 클릭: [ ]

울산이 2년 련속 한국에서 직장인 평균 년봉이 가장 높은 지역에 올랐다.

21일 재벌닷컴과 한국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1713개 상장사의 본사 기준 소재지별 직원 평균 년봉은 울산 소재 26개 기업이 6881만원(한화, 이하 동일)으로 전국 16개 시, 도가운데 가장 높았다.

울산은 지난해에도 직원 평균 년봉이 7020만원(한화 이하 동일)으로 1위였다.

경기지역 상장사(472개사)의 직원 평균 년봉은 6662만원으로 그다음으로 많았다. 경북(55개사)이 6396만원으로 3위, 경남(77개사)이 6134만원으로 4위였다. 서울은 상장사수가 676개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으나 직원 평균 년봉은 5855만원으로 5위였다.

이어 인천(69개사, 5557만원), 제주(4개사, 5391만원), 광주(14개사, 4966만원), 대구(48개사, 4861만원), 강원(13개사, 4704만원)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울산에 본사를 둔 주요 상장사에는 현대중공업(직원 평균 임금 7232만원)과 삼성정밀화학(8400만원), 경동도시가스(7699만원), 현대미포조선(6900만원), 현대하이스코(6665만원) 등이 있다.

등기임원과 직원간 년봉격차가 가장 많이 나는 지역은 서울이였다. 서울 소재 상장사의 등기임원 평균 년봉은 3억 2870만원으로 직원 평균 년봉의 5.6배에 달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