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마운, 자산 286억딸라 보유 아시아 갑부로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4-12-23 14:41:03 ] 클릭: [ ]

리가성: 기쁘게 생각한다

일전 블름버그의 발표에 따르면 아리바바 창시인 마운(50세)의 자산이 286억딸라에 도달, 리가성을 초과한것으로 나타났으며 일약 아시아의 갑부로 등재되였다. 그먼저까지는86세나는 향항의 리가성이 아시아 갑부였다. 2012년 4월 5일이후 아시아의 갑부로 등재된 리가성의 자산은 현재 283딸라인것으로 나타났다.

블름버그의 발표에 따르면 마운의 자산은 올해들어 250억딸라가 급증되였다. 이는 주로 아리바바가 미국에서 상시해 주가가 폭등한데서 온것이라고 밝혔다. 아리바바의 총 시가는 2600억딸라에 달하며 표준앤드푸어스지수500(标准普尔500指数)에서 제9위를 차지했다. 마운의 개인 자산 반이상은 그가 아리바바그룹의 주식 6.3%를 점하고있는데서 온것인바 그 부분이 163억딸라에 달하며 이외에 알리페이(支付宝) 모태공사인 개미금융의 근 절반의 주식을 보유하고있다고 했다.

마운의 자산이 올해 급증한데 반해 리가성의 자산은 올해 19억딸라가 줄었다. 리가성 명하의 부동산공사인 장강실업주식은 올해 상승세를 보였지만 테에스엑스를 비롯한 기타 투자공사의 주가는 하락되였다고 한다.

마운의 성과에 리가성은 대변인을 통해 《중국의 젊은이가 잘해냈다. 이에 나는 기쁘게 생각할 따름이다.》고 표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