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국유람객 왜 외국서 감기약, 치솔까지 사올가?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6-02-17 16:21:12 ] 클릭: [ ]

올해 음력설, 600만명 되는 중국인들이 해외 유람을 다녀오면서 경외소비가 인민페로 900억원되는 신기록을 냈다. 수만원 되는 사치품에서 지능변기두껑, 밥솥 등 첨단내구재(耐用品)에만 눈독을 들이던것이 이제는 일용품까지 사들이고있다.

올해 설 어린이감기약, 스타킹, 생리대, 콘돔, 보온컵, 전동치솔, 만년필 등 가격이 싼 일용품들이 중국관광객들의 인기품목에 들었다.

국내에서 사기 힘든 물건도 아니고 과학기술함량이 높은것도 아니며 국제브랜드도 아닌데 중국관광객들이 왜서 멀리 해외에 갔다 무겁게 이런 물건들을 들고올가?

일본에 간 중국유람객들은 콘돔, 생리대, SUWADA손톱깎이, Thermos보온컵, 지어 감기약 등 각종 약품을 사며 한국에 간 유람객들은 머리염색제, 라면, 유자꿀 등을 사며 미국행을 한 유람객들은 보건품과 옷을, 구라파에서는 만년필, 전동치솔, 칼 등을 사온다.

일본 모 면세점 점원의 소개에 따르면 2015년에 밥솥, 지능변기두껑, 공기청정제 등 첨단내구재제품이 잘 팔리던것이 올해는 전동면도칼, 본온병, 미용기, 화장품, 식품, 약품 등 평민화의 상품판매량이 폭등하고있다.

한국유람을 간 관광객들은 질 좋고 값싼 일용품에 눈독을 들였다. 서울에서 가이드를 하고있는 이화녀자대학 류학생 왕남은 화장품 등 일용품외에도 식품, 문구도 중국관광객들의 “인기상품”이 되였으며 “라면, 유자꿀 등도 최근 한국 유람을 간 중국관광객들이 꼭 사들이는 상품이라”했다. 한국슈퍼에 가면 한국연예인들이 해물라면을 먹는 사진을 보여주면서 상품매대를 물어보는 유람객들을 종종 볼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3대법보: 질 가격 신용

질: 유품회 고급 부총재 당의지는 중국관광객들이 화장품, 옷, 약품을 사들이는 근본원인은 “중국제조”의 질이 소비자들의 예기에 도달하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했다.

일본 도꾜에서 한꺼번에 20통 되는 감기약을 산 상해유람객 하정은 일본산과 국산 감기약을 비교해 보면 성분원료에서 별반 차이가 나지 않지만 일본 감기약의 입맛이 중국약보다 좋고 게다가 어린이를 상대해 십여가지의 부동한 맛을 낸다. 포장이 정밀하고 설계에서도 깜찍하다. 아이들에게 먹이기에 참 쉽게 만들어졌다고 실토정했다.

입복의약그룹주식유한회사 왕학해회장은 “중국소비자들이 일본에서 감기약을 사온다는것은 중국제약기업의 치욕이다. 실제 일본약 원료는 중국에서 수입한다. 이는 중국의약기업이 제품질, 부가치, 소비체험 등 면에서 일본과 큰 차이가 있음을 설명한다”고 했다.

가격: 미국에서 근 7년간 근무하고있는 상해인 량혜는 해마다 미국과 국내를 3, 4차례 오간다. 매번 귀국할 때마다 그는 많은 물건을 들고온다. 량혜는 “미국에서 값 싸고 질 좋은 일용품을 사온다. 목욕할 때 쓰는 수건을 비교해 보면 미국월마트에서는 수건 한장에 인민페로 40원 한다. 할인할 때면 25원에도 살수 있다. 그런데 중국에서 사려면 질이 훨씬 못한데도 70여원 주고 사야 한다. 치솔 한뭉치를 사도 미국에서는 12원을 주면 되는데 국내에서는 하나에 9원 한다”고 소개했다.

신용: 상해에서 근무하는 왕범은 해마다 한국에 가 팩, BB크림을 사온다. 그는 “국내에 좋은 팩이 없어서가 아니라 유명브랜드라 해도 가짜가 너무 많다. 전매점에서 사는것도 어떤때는 부작용이 있을 때가 있다 ”고 말한다.

절강완구수출 상인에 따르면 같은 “중국제조”라 해도 제품질이 크게 다를때가 있다. 다수 수출상품의 검험표준이 국내보다 엄격하다. 례로들면 어린이용 크레용을 볼 때 국내에서 파는것 보다 수출제품의 색상이 곱지 않지만 수출제품 재료는 무독재료를 사용한다.

전문가들은 국내제품은 제조기술, 공예설계, 제품개발 등 면에서 외국제품보다 차이점이 있다. 그리고 가격면에서도 소비자들의 구매열이 떨어지게 한다고 했다.

절강성 의우시크리스마스용품업협회 진금림비서장은 “전통적인 ‘중국제조’는 단지 저렴한 가격으로 시장을 점령하려 하지 말고 지적소유권, 혁신설계와 브랜드건설에 중시하는데로 전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