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화분재배딸기, 황전촌의 또 하나의 치부항목으로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2-13 14:14:36 ] 클릭: [ ]

 올해초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아하조선족향 황전촌의 10여호 딸기재배호들은 실험적으로 화분딸기(花盆草莓)를 재배판매하고있다.

 

근년에 황전촌에서는 하우스딸기를 재배하여 괜찮은 수입을 보고있다. 하우스의 리용률을 높이고저 부분 재배호들에서는 2015년부터 하우스벽과 딸기 두둑에 실험적으로 화분딸기를 재배하기 시작했다.

화분재배딸기는 관상, 시식 용으로 딸기채집체험을 온 시민 특히 청소년들의 인기를 끌고있다.

알아본데 의하면 한 하우스내에 500 내지 1000여개의 화분딸기를 재배할수 있는데 만여원의 수입을 늘일수 있다 한다.

/김인춘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