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족복장과 악기 제작공예대상 국가전통공예진흥목록에 입선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5-25 14:45:31 ] 클릭: [ ]

조선족복장과 조선족악기 제작공예대상이 일전에 문화관광부, 공업정보화부에서 선정한 첫진의 국가 전통공예진흥목록에 입선되였다.

 
어머니(김정희)한테서 민족전통복장 제작공예를 전수받고 있는 최월옥 (왼쪽)과 그의 며느리, 손녀. 최월옥은 민족전통복식 대표성 계승자이고 그의 가문은 조선족전통복장 제작세가로 불리우고 있다./사진은 최월옥 제공
 
 
2015년7월 《인민일보》등 중앙급 주요매체에서 연변조선족자치주를 집중 취재시 연변민족악기공장을 취재하던 장면 /자료사진
 
료해에 의하면 첫진의 국가 전통공예진흥목록에는 전국적으로 383개 전통공예대상이 입선되였다.  그 종류로는 복장, 편직, 수놓이, 조각, 가구, 건축, 금속가공, 도자기공예, 문방 제작, 인쇄 표구, 식품 제작, 중약 달이기, 기구(器具 )제작 등 14가지이다. 중점적으로 일정한 전승토대와 발전전망을 구비한 전승인이 비교적 많고 시범인솔역할을 하는데 유조하고 국가 혹은 지방 브랜드를 형성하는데 유조한 대상을 선정했다. 또한 로혁명근거지, 민족지역, 변강지역, 빈곤지역에서 지방경제발전을 이끌고 취업을 확대할 수 있는 대상에 적당히 치중했다.
 
조선족복장과 민족악기 제작 전통공예 대상이 첫진의 국가전통공예진흥목록에 입선된 것은 조선족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전승발전시키고 민족복장, 민족악기의 제작공예를 진흥시키며 연변의 지방전통공예 브랜드를 육성하고 발전시키는 데 적극적인 추동역할을 놀게 된다.
 
조선족전통복장과 민족악기 제작공예는 10년전인 2008년에 제1진 국가무형문화재명록에 등재된 대상이기도 하다.
 
/권세영, 길림신문 김영자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