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180원 주고 산 해삼 '모조품'인데 가짜가 아니다?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길림일보 ] 발표시간: [ 2019-04-12 12:40:38 ] 클릭: [ ]

해삼은 해양극피동물이다. 단백질 함량이 높고 지방함량이 낮은 특점이 있어 보양의 상등품으로 불리우며 점차 백성들의 식탁에도 오르고 있다. 4월 5일, 장춘시민 리씨가 장춘 사마로 익백가생선체인슈퍼에서 180원 주고 해삼 30개 샀는데 모조품이라고 반영했다.

전에 해삼을 산 적이 없는 리씨는 사온 해삼 세개를 먹고 설사증상이 나타나자 해삼이 문제 있다고 판단하고 슈퍼를 찾았다. 상가에서는 리씨가 산 해삼이 해삼 모조품이라면서 물려도 된다고 했다. 리씨는 당시 해삼을 살 때 판매자가 해삼모조품이라고 말하지 않았다며 모조품이면 자기가 살 수 없다고 말한다.

9일 기자가 장춘 사마로 익백가생선체인슈퍼에 가 알아본 결과 리씨가 산 해삼이 확실히 진짜 해삼이 아니며 소해삼(素海参)이라고 판매자가 말했다. 그러면서 공급상의 상품 감측보고, 식품생산허가증, 영업집조 등 관련 자료를 내놓았다.

감측보고에는 샘플명칭을  '소해삼'이라 했으며 급속랭동 료리제품에 속한다고 했다. 감측결과는 식품 관련 요구에 부합되였다.

장춘시식품약품감독관리국 남관분국의 관련일군은 익백가생선체인슈퍼에서 팔고 있는 해삼모조품은 큰 문제가 없지만 식품상표 명시가 분명하지 못해 소비자들이 잘 못 판단할 수 있게 했다고 밝혔다.

관련일군운 상가더러 상품표시를 정리정돈하고 지금 팔고 있는 소해삼을 현장에서 밀봉보관하도록 했다. 장춘시식품약품감독관리국 남관분국에서는 이번에 들여온 소해삼의 제품번호와 관련 자료가 맞는지를 일층 확인하기로 했다. / 출처:길림일보 / 편역: 홍옥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