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신의 말투가 슬그머니 변하고 있다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0-06-22 18:50:11 ] 클릭: [ ]

중국의 형상, 지위, 중요성 전과 다르게 보도

듣기 좋은 말이 많아져

한동안 중미간은 경제무역으로부터 전염병 예방통제에 이르기까지의 여러가지 분쟁은 외신 관련 기사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총체적으로 긍정적인 면이 별로 많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상황이 변화되고 있는 것 같다. 여러 경외 주류 매체의 필치 하에 중국의 형상, 지위, 중요성이 전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6월 15일, 월스트리트저널(华尔街日报)의 보도는 제목부터 본문까지 중미 경제무역관계 지어 세계 무역형세중에서의 중국의 역할에 대해 보기 드문 적극적인 평가를 했다. 〈중국은 미국의 암담한 세계무역 형세중의 하이라이트〉라는 제목으로 된 보도는 다음과 같이 썼다. “코로나19가 세계무역을 제한하는 배경 하에 중국은 재차 미국 최대의 무역 파트너로 되였는데 이는 미국 농가와 기타 수출상들에게는 드문 하이라이트이다.”

“중미의 무역 확대로 세계 산업사슬의 회복을 추진할 수 있으며 전염병 발생가운데 세계경제가 가일층 진작할 수 있으며 각국의 생산회복에 유리한 영향을 제공하고 있다. ”

“세계은행의 최근 예측에 따르면 중국은 올해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이룰 수 있는 세계 주요 경제체이다고 예측했다.”

보도는 또 앨런 미중무역전국위원회 회장의 말을 인용했다. “중국은 2020년 지어 2021년에 세계 GDP성장의 최대 엔진으로 될 가능성이 있다. 우리는 당연히 미국회사에서 이중의 리익을 얻기 바란다.”

15일 뉴옥타임스는 중국경제와 련결되는 여러 사례를 렬거하며 보도했다. 오스트랄리아왕새우산업은 중국에 대한 의뢰를 줄이고 시장 다원화를 실현하려 했지만 결과 생각처럼 잘되지 않았다. 지금 다시 중국시장에 들어가 보충하려 한다. 일본의 변기제조상 TOTO 회사는 타이와 윁남에 공장을 세웠지만 생산라인을 전이시킬 생각은 없다고 했다. 일본마스크제조상 애리스는 일본 국내의 수요에 따라 정부의 지원으로 일본에 새 공장을 세웠지만 장원한 타산으로 볼 때 중국시장이 매우 중요하다고 하며 회사는 중국의 생산계획을 중지하지 않겠다고 했다. 독일 조명설비기업 오스람은 중국시장에 대한 기대가 떨어졌지만 중국 업무를 줄일 계획은 없다고 표했다. 주 동경 골드만색스사(高盛) 수석 일본주식 책략사 히사이 마츠이는 중국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은 세계 거개의 주요 경제체에 매우 중요하며 경제가 거대한 압력을 받고 있는 지금 중국을 반대하는 사람이라 해도 그들은 중국 경제로 번영을 유지하려 한다고 밝혔다.

글은 지어 이렇게 총화했다. “중국의 경제실력은 여전히 세계의 지속적인 부진을 피면하는 마지막 기대이며 기업에서도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형세와 위험에 대처하는데 노력해야 한다. ”

14일, ‘독일의 목소리 방송넷’은 〈미국기업: 왔으면 남아있기 위해서이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발표, 글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무역전, 전염병 예방통제, 트럼프의 ‘미중관계를 철저하게 차단하겠다’는 위협은 중국시장의 성장을 기대하는 미국 기업의 지속적인 기대를 막을 수 없다. 중국, 미국 상회가 전염병 발생 고봉기가 지난 후에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다수 피방문 미국 기업은 중국시장에서 철회하기 싫어한다는 것이 밝혀졌다.

15일, 블룸버그통신은 기업은 (중미) 이 두개의 거대한 시장에 대해 장기적인 야심이 있으며 〈관계를 끊는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글을 썼다.

CNBC는 12일, 〈미국은 대 중국시장 성장에 압력 또는 속도를 가하고 있다〉는 글에서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미국은 중국 기업에 압력을 주어 미국 시장에서 물러서게 하는 데 중국내지와 향항자본 시장의 성장을 가져다 줄 것이다. 왜냐 하면 투자자들은 여전히 중국시장의 장기적인 기회를 추구하기 때문이다.

변화는 어디에서 왔는가?

외신의 어조가 좀 변했다면 무엇이 이런 변화를 산생시켰을가?

첫째, 외교관계에서 볼 때 여러 외신은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중미는 가까운 시일 내에 고위급 외교 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15일에 있은 중국외교부 기자회견에서 대변인 조립견은 관련 문제에 대한 질문에서 “중미 외교 경로는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 진일보로 되는 소식이 있으면 바로 발표할 것이다.”고 표했다.

14일, 인민일보는 〈인민들의 우호는 막을 수 없다〉는 ‘종성’의 글을 발표, 정보량이 매우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둘째, 기술협력분야로부터 볼 때 15일 미국상무부는 새로운 규정을 선포, 화위와의 미국기업의 거래를 금지한다는 것을 수정했는데 미국기업에서 화위와의 5G표준 제정에 대한 협력을 허용한 것이다. 화위는 16일 저녁에 “화위의 태도는 일관적이다”고 회답했다.

물론, 미국의 이번 조치는 화위에 대한 노끈을 풀어준 것이 아니라 ‘미국회사에서 기술표준 대화에서 따돌림을 받고 전략적 렬세에 처해있을 가봐’ 걱정한 것이라는 일부 전문가들의 지적도 있다. 그러나 최소한 세계 기술 분야에서 일찍 깊은 융합을 이루고 있으며 비 리성적인 ‘억지 리탈’은 누구에게도 쉽지 않은 일이라는 것을 자명했다는 것이다.

셋째, 자본시장 반응으로부터 볼 때 미국은 끊임없이 중국개념 주식에 대해 제한할 계획을 짜고 있다. 물론 워싱톤이지 월가는 아니다. 알리바바에 이어 6월 2일 나스닥이 향항에서 상장, 구매 신청열이 높았으며 세계적인 판매로 순자금 약 향항돈으로 209억원 모금했다. 뒤이어 있은 6월 18일(경동구매제)에 향항에서 상장한 경동은 향항돈으로 300억 5,800만원의 자금을 모금했다. 이외 여러개의 중국개념 주식이 향항에서 상장했다는 소식이 끊임없이 날아들어왔다.

중국개념의 주식 흡인력이 왕성한 배후에는 중국경제의 튼실한 기본면이 받쳐주는 신심, 감독관리기제의 개선에 따른 날로 성숙해지는 중국시장, 세계 투자자들에게 꾸준히 개방하고 있는 중국 국내 금융업이 있기 때문이다. 월가가 신봉하는 것은 “돈이 말한다(Money talks)”이며 이러하기에 브랜든 에이헨들은 신속하게 성장하는 회사에 투자하지 말라는 것은 ‘큰 잘못이다’고 말하고 있다.

넷째, 민간에서 볼 때 중미관계의 저조는 불가피하게 일부 민간의 대립 감정을 낳게 한다고 했다. 하지만 중미 왕래는 깊은 사회적 토대가 있을 뿐만 아니라 거대한 현실적 수요가 있다. 15일, 미국교통운수부는 중미 쌍방은 주마다 4차례의 려객기 운항을 허용한다고 선포했다.

이에 로이터통신사는 “중미는 전염병 발생 기간 려행 제한 조치로 인한 교착 상태가 다소 완화되였다”고 평론,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이 선포한 이 변화는, 중미는 려객기 운항 봉사를 둘러싼 대치 상황이 완화됨을 가일층 표명”한다고 표했으며 워싱톤 포스트지는 “ 적극적인 진전을 거두었다”고 썼다.

우리는 신심이 있어야 한다

15일 중국국가통계국에서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5월 국내 주요 경제지표가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며 경제운행이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여러 해외 전문가와 상업계 인사들은 “비록 코로나19는 중국경제에 거대한 도전을 가져다주었지만 중국 경제의 강인성이 충족하고 잠재력이 크며 중국경제는 지속적으로 안정하게 회복하고 있다”며 공감대를 이루었다.

각국의 기업을 놓고 볼 때 중국의 안정된 정책환경, 강유력한 공급사슬, 탄성이 있는 발전공간, 광활한 중국시장은 의심할 여지없이 그들 마음속에서의 중국의 저울추를 크게 가중시킬 것이다.

2020년은 조용하지도 않고 쉽지도 않다. 그러나 신심을 잃지 말고 노력만 줄이지 않는다면 우리는 언제나 자신을 위해 더 많은 긍정을 얻게 될 것이다.

/출처:신화사 /편역: 홍옥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