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헉! 국가공무원시험, 일자리 하나 두고 3천명 경쟁

편집/기자: [ 리철수 ] 원고래원: [ ] 발표시간: [ 2020-12-01 10:57:06 ] 클릭: [ ]

11월 29일 중앙기관과 중앙기관 산하 기구 2021년도 공무원 모집채용 필기시험이 있었다. 알려진 데 의하면 올해 국가공무원시험을 통해 2.57만명을 모집채용할 예정이며 157.6만명이 고용단위의 자격심사를 통과한 뒤 시험을 치르게 된다.

157.6만명 시험 등록, 평균 경쟁률 61:1

2021년 79개 부문, 23개 중앙기관 산하 기구에서 2.57만명을 모집채용하게 된다. 모집채용 모식을 볼 때 근 3년 사이 국가공무원 모집채용 규모는 뚜렷한 파동을 보였다. 2019년도 모집채용 규모는 1.45만명, 2020년도 모집채용 규모는 대폭 상승해 2.4만명, 그리고 이번 시험 규모는 전년보다도 더 증가했다.

국가공무원국 사이트가 최근 발표한 소식에 따르면 이번 국가공무원시험 신청 기간 157.6만명이 고용단위 자격심사를 통과해 시험 등록을 했고 자격심사 통과수와 고용 정원 비례는 61:1에 달했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2021년 국가 공무원시험 신청에서 경쟁이 치렬한 직위가 몇몇 나타났다. 이를테면 신청을 시작하여 신청이 마감될 때까지 국가통계국 광동조사총대 동관조사대 업무부문 1급 과원 경쟁률은 3000 대 1에 달했다.

모집채용 정책 지속적으로 기층에 치중

이번 국가 공무원시험 정책을 관찰해 볼 때 ‘기층과 본기 졸업생에 치중’된 특점이 여론의 주목을 받았다. 이번 모집채용에서 1.5만개 직위가 본기 대학 졸업생을 대상했다. 시급과 그 이하 산하 기구가 주요하게 대학 본기 졸업생을 모집하고 있다.

이외 8,300여개 직위는 서부와 외곽지역 현급 또는 현급 이하 산하 기구에 배치하고 학력 요구를 낮추고 전공 제한을 완화했으며 근무 년한과 경력을 제한하지 않는 등 조치로 신청 가능선을 낮추었다.

한편 2,300여개 직위는 대학 졸업생 촌간부 등 기층봉사 관련 인원과 군복무 5년 이상의 대학 졸업생 제대 장병을 대상해 우수 인재들이 기층에서 일할 수 있도록 고무했다.

/중국조선어방송넷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