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기지개 켜는 가게들]깨끗한 ‘모습’으...

  예기치 못한채 들이닥친 코로나19사태가 우리의 일상속 많은 것들을 바꿔놓았다. 그중에는 본의 아니게 사람들의 ‘외모’도 포함된다. 특히 녀성들보다 리발을 자주 하는 남성들의 경우 ‘더벅머리’는 이번 전염병 통제기간 웃지도

연변주 최선을 다해 농기계공급을 보장
음력설을 앞두고 갑작스레 몰려오더니 걷힐 날이 없을 듯 침침하기만 하던 코로나19의 먹장구름이 서서히 걷히기 시작한 것은 새해 농사차비가 시작된 3월 초순이였다. 농업기계화가 광범위하게 보급된 연변대지의 봄맞이는 농업기계구매부.

연길시 기관간부들 앞장서 소비해 경제회복에 조력
전염병이 효과적으로 통제됨과 더불어 연길시는 봄과 함께 소생하여 지난날의 번화함을 되찾았다. 지난 주말, 연길시 기관간부들은 주동적으로 상가를 찾고 ‘외식’하는 등 실제적인 행동으로 서비스업과 료식업의 발전을 지지하고 전 시의 경제회복에 조력했다.

연변대학부속병원 첫 분원 룡정시에 건설된다
23일, 룡정시인민정부가 연변대학부속병원(연변병원)과 합작협의를 체결하였다. 연변호텔 4층 다공능 회의실에서 열린 체결식 협의서에 따라 량측은 연변대학부속병원(연변병원) 룡정분원을 공동으로 건설하고 관리하게 된다. 이는 연변대학부속병원(연변병원)과 현시가 합작하여 설립한 첫 분원이다. 동시에 룡정건강양생산업이 돛을 올렸음을 상징한다.

적막이여 안녕, 다시 불을 밝힌 장춘 식당가
음식점에 대한 영업 규제가 생각보다 빨리 풀렸다. 4월달에 가서야 풀리겠나 하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정상적으로 영업을 재개할 수 있게 돼서 기분이 매우 좋다.” 음력설 전에 문을 닫았다가 갑자기 들이닥친 코로나19전염병으로 인해 줄곧 영업을 중단했던 장춘시 음식점들이 다시 불을 밝히고 손님을 맞이하기 시작했다.

성당위 1호문건은 어떤 신호를 방출했을가?
얼마전 길림성당위 1 호문건이 출범되였다.문건은 올해 우리 성에서‘3 농’령역의 중점사업을 잘 틀어쥐고 예정대로 전면적인 초요사회를 실현하 도록 확보할 데 대해 전면적으로 포치했다. 초요사회의 승리를 결정하는 특수한 시기에

한 유치원 교사, ...
무한대학의 올벗꽃...
류하현조선족학교,...
길림 ‘풍설속의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