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길림성 산재지역조선족학교 교사절 경축대회 뜻깊게

편집/기자: [ 신정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4-09-05 17:31:30 ] 클릭: [ ]

-길림성진흥총회 《우수교장》《우수교원》《대학입시장원》 표창

-대형계렬조사보도 《산재지역 조선족학교에 가다》총화 표창

-재장춘대학교 조선족대학생 자원봉사자련의회 발족

제30번째 교사절을 맞으면서 길림성산재지역 조선족사회에서는 풍성한 민족교육 관련행사로 교사절을 뜻깊게 기념했다.

길림성조선족경제과학기술진흥총회(진흥총회로 략함)에서 주최하고 길림신문사, 장춘시조선족차세대관심위원회에서의 협조하에 9월 5일 장춘국제회의쎈터에서는 조선족우수교사를 표창하고 산재지역 조선족학교순방 우수보도기사를 표창했으며 조선족학교 대학입시장원을 장려하고 재장춘조선족대학생의 첫 단체인 자원봉사자조직을 발족하는 등 민족교육의 큰 잔치를 차렸다.  

《우수교장》, 《우수교원》, 《최선을 다하는 교원》수상교원들.

대학입시 장원 및 가족들.

조선족학교 우수교사 표창종목에서 문국철 등 5명이 《우수교장》으로, 고향화 등 12명이 《우수교원》으로, 강대운 등 4명이 《최선을 다하는 교원》으로 선정되였다. 이들은 길림성 조선족산재지역의 34개 조선족중소학교들에서 추천한 교장, 교원들가운데서 우리 민족교육사업을 위해 혼신을 쏟으며 기여가 많거나 교육교수연구에서 성과가 돌출하며 교령이 30년이상인 교장, 교수골간교원 21명을 선정했다.

통화시조선족학교 문국철교장은 대표발언에서 《현재 우리 민족교육은 격변기 도전속에서 사회 각계 지성인들의 다함없는 관심과 배려, 따뜻한 당의 민족정책아래에서 사명감으로 곤난을 이겨내고 혁신적인 사유로 민족과 사회가 부여한 기대에 보답하련다》고 말했다.   

이날 대회에서는 대형계렬조사보도 《길림성 산재지역 조선족중소학교에 가보다》활동을 총화하면서 8편의 우수기사를 선정해 표창장려했다.

진흥총회와 길림신문사가 공동으로 조직한 이 대형조사보도는 3달동안 본사 기자들 전체가 동원되여 산재지역의 34개 학교를 전부 순방하면서 조선족학교의 현황을 전면적으로 조사하고 애로와 주요문제를 료해하고 대안을 모색하면서 사회에서 아주 큰 반향을 일으켰다. 현재 이 계렬보도에 기초해 조사보고를 작성, 조선족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과 건의를 쟁취하고있는데 조사보고가 완성된후 정부해당부문에 보고하고 실제적인 대책마련에 나서게 된다.

한편 대회에서는 올해 산재지역 조선족중학교의 청화대학, 북경대학 입학생과 각 학교의 문과, 리과 장원생 등 11명을 《대학입시장원》으로 선정해 표창장려했다. 복단대학 입학생인 오려민은 대학입시장원을 대표해 《오늘날 일을 명기하고 민족의 자호감을 안고 사회의 진보와 민족의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할것이다.》고 표시했다.

신봉철회장으로부터 조선족대학생자원봉사자련의회 회기를 전해받은 리지덕학생(왼쪽).

《회이팅》을 웨치는 재장춘대학교 조선족대학생자원봉사자련의회 회장단 성원들.

대회에서는 또 재장춘조선족대학생의 첫 단체인 《재장춘대학교 조선족대학생자원봉사자련의회》(련의회로 략함)를 설립, 길림대학의 김광욱을 회장으로 하는 회장단을 임명했다.

진흥총회 신봉철회장은 열정에 넘치는 총화발언에서 《민족의 진흥은 인재에 의거하고 인재의 양성은 교육에 의거해야 한다》면서 《위기와 도전속에 있는 조선족교육사업에 깊은 중시를 돌릴것, 최선을 다해 민족교육사업을 만회할것, 열정적으로 민족교육사업을 지지하고 봉사할것》을 전반 조선족사회에 호소했다.

이날 대회에는 길림성 산재지역에서 온 조선족중소학교 책임자, 우수교원, 대학입시장원들이 참가했다. 그리고 길림성교육계통의 로지도자, 길림성교육청, 길림성교육학원 민족교육학원, 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장춘시민족사무위원회의 지도자, 재장춘 대학교 조선족교수, 재장춘 대학교 조선족대학생자원봉사자협회의 회원들, 진흥총회 회장단, 장춘시조선족새일대관심위원회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가했다.

  회의장 일각.

/사진 유경봉기자(yujf@jlcxwb.co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