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산재지역 조선족학교 고찰조 백산시조선족학교 탐방

편집/기자: [ 최창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11-07 16:12:38 ] 클릭: [ ]

일전 제1회 길림성산재지역 조선족학교 조선어기초교육 과학연구형 ‘두가지 언어’ 강습항목 고찰조 일행 14명이 연변대학 리문철주임의 인솔하에 백산시조선족학교에 심입해 ‘두가지 언어’ 교수진행상황에 대해 조사연구를 진행했다.

고찰조 성원들이 교수청사를 돌아보고 있다.

학교유치원을 돌아보고 있다.

연구토론회 회장 일각

백산시교육국 부국장 장이명, 시교육국 기초교육과 량려걸 과장과 김성환, 시교육학원 민교부 손룡철 등이 이번 활동에 참가했다.

시교육국 부국장 장이명이 우선 백산의 지리적우세와 인문우세에 대해 소개하고 나서 연변대학 리문철주임을 비롯한 고찰조일행이 백산시조선족학교를 찾아 준데 대해 열렬한 환영을 표했다.

근년래 백산시당위와 시정부에서는 교육을 우선 발전의 중요한 위치에 놓고 인민이 만족하는 교육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데, 특히는 백산시 시안에서 유일한 조선족학교인 백산시조선족학교에 대해 여러모로 관심히고 부단히 투입을 늘여 민족교육사업발전에 강유력한 담보를 제공해주고 있다. 또  전 사회적으로 민족교육을 중시하고 지지하는 량호한 분위기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백산교육국 부국장 장이명

백산시교육국기초교육과 과장 량려걸

백산시조선족학교 김광석교장이 본 학교의 기본상황을 상세히 소개하고 교무처 박봉련 주임이 학교의 ‘두가지 언어’ 교수 진행상황, 학과목 실시상황 등 방면에 대해 회보했다.

시찰조 조장 리문철주임은 회보를 청취하고 나서 근년래 백산시당위와 시정부 그리고 시교육국에서 산재지역 민족교육사업과 정책부축, 자금투입, 교원자격훈련 등 여러 방면에 적극 관심하고 지지하고 있는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

활동과정에 리문철일행은 이 학교 교정문화를 둘러싸고 학교 여러 학급과 교실에 심입해 조사연구를 진행했으며 랑랑한 조선어 글소리 속에서 유치원 조선족어린이들의 생기발랄한 모습들을 지켜보면서 기쁨을 금치 못했다.

시찰조 조장 리문철교수

연구토론회 회장 일각

특히 고찰조는 이 학교에서 전통적인 민속문화를 적극 발굴하는 한편 산재지역에서 조선어교재가 일부 적응되지 않는 실정에 비추어 과감히 새것을 탐구하여 당지 교수실정에 알맞는 교재를 자체로 편찬하여 산지재역 민족학교 ‘두가지 언어’의 실시를 다그치고 교수질을 부단히 제고하고 있는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백산시조선족학교 김광석교장은 "이번 활동을 계기로 앞으로 민족학교의 특색을 살리고 민족학교의 흡인력을 증강시켜 민족문화가 산재지역에서 전승되도록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번 활동은 백산시조선족학교의 ‘두가지 언어’ 보급과 전면발전에 적극적인 추동역할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전망된다.

백산시조선족학교 교장 김광석

고찰조 성원들이 백산시조선족학교 지도성원들과 기념사진을 남겼다.

방방(芳芳) 최창남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