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작문] 아빠의 비밀

  오늘은 엄마가 출장 가는 날이다. 그래서 오늘은 나와 아빠만 집에 있다. 엄마가 나가자마자 아빠는 화분통 뒤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다.

[학생작문] 해가 서쪽에서 떴나?
나는 내 귀를 의심했습니다.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이면 내가 늦잠 잘세라 깨우셨던 엄마였는데 갑자기 늦잠 자라고 하다니. 엄마는 래일부터는 학원에 가지 않으니 시름 놓고 푹 자라고 하셨습니다.

[학생작문] 단결의 힘
코로나19로 인한 특별한 새해를 맞이하면서 우리는 무궁무진한 단결의 힘을 보았습니다. 우리를 괴롭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도 단결의 힘 앞에서는 고개를 숙이였습니다.

[학생작문]“우리 나라 최고!”
“오늘 하학 후 봉사시간에는 좋아하는 짝꿍과 함께 앉아 공부할 수 있습니다.” “야아-신난다.”

[학생작문] 아빠와 함께 하는 방과 후 공부
하학 후 봉사시간의 공부가 끝나자마자 나는 교장실로 달려갔습니다. 무엇인가 열심히 쓰시던 아빠가 환히 웃으면서 맞아주셨습니다. “우리 아들 오늘도 복습 다 잘했겠지?”

룡정중학 제7기 경산장학금 발급의식을
룡정중학은 1920년대에 건립된 은진, 영신, 동흥, 대성, 광명, 명신 등 6개소의 민족중학교의 합병으로 1946년 9월 16일, 길림성 교육청으로부터 길림성립 룡정중학으로 명명된 학교로서 오늘까지 75년의 려정을 걸어왔다.

[명승지] 길림성·...
문화봉사자들 비암...
해슬아유치원의 송...
새로운 삶의 개척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