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족의사가 말하는 대퇴골괴사 최적치료법

편집/기자: [ 홍옥 권용 기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3-07-24 16:10:36 ] 클릭: [ ]

길림대학 제2병원 박성동의사: 대퇴골괴사 최적치료법은 자체대퇴골 보존술

이또만교수와 함께 있는 박성동의사(오른쪽)

대퇴골괴사(股骨头坏死)에 걸렸다면 사람들의 머리속에 스쳐지나가는것이 난치병에 걸렸다는 생각이다. 길림대학 제2병원 골과 조선족의사 박성동(42세) 부교수는 대퇴골괴사치료는 보통 수술을 해야 하는데 일반적으로 인공관절 치환수술을 한다. 그러나 병진행에 따라 선회절골(旋转截骨), 식골(植骨)수술로 될수 있는 한 자체대퇴골을 보존하는 치료수술이 최적치료법이다고 소개했다.

박성동의사는 길림대학 베쮼의학부 골과 박사학위를 따고 다년간 골과분야에서 림상경험을 쌓았으며 현재 부주임의사로, 석사연구생 지도교사로 있다.

2007년 일본에 가  일본 관골관절치료에서 권위를 차지하고있는 기따사또대학(北里大学) 이또만교수를 선생님으로 모시고 1년간 관골관절치료에 보다 깊은 조예를 닦아놓았다.

자체대퇴골 보존수술을 극력 주장하고있는 박성동의사는 특히 선회절골(旋转截骨)수술에서 뛰여난 의술을 장악하고있다.

기자: 대퇴골괴사란 어떤 질병이고 발병원인은?

박성동의사: 대퇴골괴사는 대퇴골혈액순환이 잘 안돼 일어난 병으로서 골세포와 골수성분이 죽으면서 대퇴골구조가 개변되고 대퇴골이 내려앉으며 관절기능이 약화되는 질병을 말한다.

대퇴골경부 골절, 관골관절 탈구 등 관골부위가 외상을 입으면 대퇴골괴사에 걸릴수 있고 항생제를 너무 많이 섭취하고 혹은 술을 너무 많이 마셔도 대퇴골괴사에 걸릴수 있다.

기자: 림상증상은?

박성동의사: 관골관절 혹은 무릎관절이 지속성 혹은 간헐성으로 통증이 나타난다. 아침에 일어나 바지를 입거나 양말을 신을 때 관골부위가 뻣뻣하고 또 걸을 때 파행하며 오래동안 서있지 못하고 걷지 못하며 쪼그리고 앉기 어렵고 화장실 가기 불편하며 활동시간이 길면 통증이 심해지고 휴식하면 통증이 덜해지거나 없어진다.

이러한 증상때문에 환자자체가 소홀히 할뿐더러 의사들이 근육위축, 요추간판 질병으로 오진할 가능성이 있다.

제때에 치료하지 않으면 종신 잔페될 가능성이 높다.

기자: 대퇴골괴사에 걸리면 꼭 수술해야 하는가?

박성동의사: 대부분 수술치료를 해야 한다. 초기환자라 해도 체중감당부위에 따라 치료법이 다르다. 대퇴골괴사 부위가 체중감당부위가 아니라면 중약치료로 피순환을 촉진해 병세를 통제할수 있지만 체중감당부위라 하면 될수 있는 한 빨리 수술치료를 해야 한다.

왜냐하면 체중감당부위이기때문에 중약치료를 거쳐 잠시는 효과를 볼수 있지만 병세가 악화될 가능성이 높기때문이다.

수술치료에는 자체대퇴골 보존수술과 대퇴골치환(半髋), 인공관골관절 치환수술(全髋)이 있다.

대퇴골보존수술은 선회절골(旋转截骨)술과 식골(植骨)술이 있다. 치환수술은 자체대퇴골보존 가능성이 없는 상황에서 시술해야 한다. 대퇴골괴사환자들은 수술해야 한다는 말만 나오면 공포심에서 거절하고 최적치료시간을 놓치게 된다. 제때에 시술해야 자체대퇴골보존술을 할수 있는데 병세가 악화되면 치환수술을 할수밖에 없다.

얼마전에 돈화에서 73세 나는 로인환자가 쌍지팽이를 짚고 병원에 왔다. 20년간 대퇴골괴사로 고생하다 대퇴골보존수술을 거쳐 3일만에 지팽이를 짚지 않고 걸어다닐수 있었고 15일만에 퇴원했다.

때문에 일단 대퇴골괴사에 걸리면 지체하지 말고 빨리 정규적인 병원에 가 확실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기자: 관절을 보호하려면?

박성동의사: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 정상적인 사람이라 해도 가만히 누워있으면 걸을수 없게 된다. 그러나 지나친 운동은 되려 해를 준다.

관절에 제일 좋은 운동이라면 수영이다. 수영은 부력이 있기때문에 관절부담을 줄여준다.

등산, 걷기 운동은 관절감당력을 가중하기때문에 알맞춤하게 해야 한다. 보통 1시간에서 2시간을 초과하지 말아야 한다.

일본에서 동료들과 함께 수술을 마치고(오른쪽 두번째 박성동의사) 

0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윤세미용성형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