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 미국과 정부간 고층회담 제의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3-06-16 17:08:14 ] 클릭: [ ]

조선국방위원회 대변인이 16일 《중대담화》를 발표해 미국과 정부간 고층회담을 진행할것을 제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변인은 만약 미국측에서 진심으로 조선반도긴장정세를 완화할것을 관심하고 미국본토를 포함한 지역의 평화안정을 보장하자면 반드시 대화와 접촉에 전제조건을 걸지 말아야 한다고 표했다.

대변인은 회담에서 조, 미 쌍방은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정전기제를 평화기제로, 미국이 제출한 《무핵화세계건설》등 쌍방이 관심하는 허다한 문제에 관해 《광범하고 진심어린 협상》을 할수있으며 회담장소, 시간은 미국측에서 결정할수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또 다음과 같이 말했다.

조선반도 무핵화는 조선군대와 인민의 변하지 않는 의지와 결심이다.그러나 조선반도무핵화는 절대 《조선이 핵포기》를 위한 무핵화가 아니다.  조선의 무핵화는 한국을 포함한 제반 조선반도의 무핵화이며 미국의 핵위협을 완전 종결하는 목표를 실현하는 무핵화다. 조선의 핵보유취지는 조선반도 무핵화를 실현하는 자위 및 전략성적인 선택이다. 조선의 핵보유국지위는 조선반도가 무핵화를 실현하고 외부적 핵위협이 완전 제거될 때까지 계속하여 유지해갈것이다. 

반도긴장정세를 완화하고 지역평화안정을 실현하는데 관한 조선의 립장은 시종일관하다. 미국측이 진정 《무핵화세계》를 원하고 정세완화를 원한다면 반드시 기회를 다잡고 조선의 제의에 적극 응답해야 할것이다. 사태의 발전은 미국의 선택에 달렸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