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의사의 스마트폰, 병원감염 확산인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3-11-28 14:35:31 ] 클릭: [ ]

의사들이 항상 갖고다니는 스마트폰이 병원감염을 확산시키는 요인이 되고있는것으로 화란 연구진의 연구결과가 밝혀졌다.

화란 온라인매체 더치뉴스는 27일 의학잡지 《메디시 콘탁트》를 인용, 의사의 스마트폰이 MRSA(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와 기타 바이러스를 병원내에 류포시키는 역할을 하고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화란 반더빌트대학병원은 의사 10명당 8명이 스마트폰을 갖고있으며 이중 6명은 진료중에도 스마트폰을 사용하고있는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반더빌트대학병원의 스테인 푸텐 연구원은 《의사들이 갖고다니는 스마트폰은 소독된것이 아니라서 감염의 원인이 된다》고 말했다.

연구진이 의사들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약 1000개를 8번에 걸쳐 조사한 결과 경우에 따라 43%~95%의 스마트폰에서 박테리아(细菌)가 검출됐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