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의료관광》으로 한국 찾는 중국인 3년새 7배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02-18 09:49:08 ] 클릭: [ ]

미국 제치고 1위

20~30대 녀성 많아

중국인들이 한국의료관광시장에서 미국을 제치고 가장 《큰손》으로 떠올랐다. 한국 서울 강남에서 성형수술이나 피부과시술을 받는 20~30대 중국녀성들이 한국의료쇼핑 증가를 견인한것으로 분석된다.

16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2012년 외국인환자 통계》에 따르면 2012년 한해동안 188개국, 15만 9464명의 외국인환자가 한국의료기관을 리용하고 모두 2673억원(한화, 이하 같음)의 진료비를 지출했다. 전년도보다 환자수(12만 2297명)는 30.4%, 진료수입은 47.8% 증가한 수치다.

이중 중국인환자가 전년보다 69.1% 늘어난 3만 2503명(20.4%)으로 미국인환자(19.2%)를 누르고 외국인환자중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인환자는 2009년 4724명으로 전체의 7.8%에 불과했으나 3년간 7배 가까이 급증했다. 중국인환자들은 1인당 169만원, 총 550억원의 진료비를 지출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글로벌기획팀장 한동우는 《중국인환자들은 주로 20~30대 녀성으로 성형외과나 피부과 환자》라며 《중국내 젊은 녀성들사이에서 성형수술 수요가 많고 중국인환자들에게 한국 강남에서 성형수술을 받는것은 마치 명품을 구입하는것처럼 심리적 만족감이 높은 일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성형외과 관계자는 《한국 드라마나 연예인들이 현지에서 인기를 끌면서 하루에 중국인환자가 5~10명 정도 온다》며 《중국에서 이미 성형수술을 했는데 원하는대로 잘 안되여 한국으로 재수술하러 온 환자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외국인환자들은 성형외과의 현지 상담소나 페이스북 같은 사회관계망써비스(SNS)를 통해 병원에 련계해 화상채팅 등으로 상담을 받고 수술일정을 잡은 뒤 방문하는 경우가 많다. 이 성형외과를 지난해 외국인환자가 3000명 정도 방문했는데 이중 80%가 중국인환자라고 한다.

실제로 2012년 한국에 온 중국인환자의 70.6%가 녀성이였고 전체 환자중 20대(27.5%)와 30대(23.4%) 젊은층이 절반이 넘었다. 녀성환자의 36.5%는 성형외과를, 15.2%는 피부과를 찾았다. 또 중국인환자의 44.2%는 성형외과와 피부과가 몰려있는 서울 강남구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다.

이밖에 질 높은 의료혜택을 받기 위해 한국을 찾아온 로씨야, 몽골의 환자가 전년보다 각각 70.3%, 157.4% 급증하며 외국인환자중 4, 5번째를 차지했다. 세번째로 많은 외국인환자는 일본환자(1만 9744명, 12.4%)로 전년보다 12.2% 감소했다.

한동우팀장은 《외국인환자들에게 필요한 통역이나 코디네이터(规划人), 외국인환자 식단 같은 인프라(基础设施) 관련 투자에 정부의 정책적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