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OECD: 전세계 로동인구 15%가 우울 불안증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07-10 09:51:40 ] 클릭: [ ]

전세계 로동년령(20~65세) 인구의 15%가 우울증과 불안증 같은 가벼운 정신건강문제를 겪고있으며 5%는 조울증, 정신분렬증 등 심각한 정신질환을 앓고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9일(현지시간) 정신건강보고서에서 정신건강이 로동생산성과 임금, 취업에 영향을 준다고 지적하며 각국 정부의 국민정신건강에 대한 관심과 노력을 촉구했다.

OECD 보고서에 따르면 이처럼 로동인구의 정신건강문제가 유발하는 직접, 간접적인 사회적비용은 OECD 회원국 국내총생산(GDP)의 4%에 이른다. 의료비, 사회복지비 등 정신질환 치료에 따른 직접적비용은 물론 정신질환을 방치함으로써 일어날수 있는 홈리스(로숙자), 범죄증가 등 간접적비용까지 아우른 결과다.

심각한 우울과 조울, 정신분렬증을 지닌이는 일반인에 비해 수명이 20년 짧았고 취직을 하지 못할 확률도 일반인의 6~7배였다. 가벼운 정신질환자가 취직하지 못할 가능성도 일반인보다 2~3배 높았다.

국민정신건강예산은 OECD 국가들사이에서 점진적으로 올라 전체 보건예산의 5~18%를 차지한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정신질환자의 20~33%가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채 방치되는것으로 조사됐다.

OECD 국가들의 정신과의사수는 2011년에 인구 10만명당 평균 16명 꼴이였다. OECD 회원국가운데 스위스가 45명으로 가장 많았고 토이기, 메히꼬가 5명으로 가장 적었다. 또한 정신과 전문간호사수는 2011년에 인구 10만명당 평균 50명이였다. 화란, 아일랜드, 일본이 100명 이상을 둔 반면 메히꼬는 3명, 토이기는 2명에 불과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