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미국인 47%, 스마트폰 없인 하루도 못 견뎌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07-10 13:20:29 ] 클릭: [ ]

미국에서 스마트폰이 자동차만큼 중요한 생활필수품이 된것으로 나타났다고 USA투데이가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올해 18세 이상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소비자 이동성 조사에서 《하루 24시간을 스마트폰 없이 보낼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47%가 《불가》라고 답했다.

《일상생활에 매우 중요한 물건》이라는 응답에서도 스마트폰은 91%를 기록, 미국에서 필수 이동수단인 자동차와 몸에 뿌리는 탈취제와 동률을 이뤘다.

텔레비죤과 커피의 중요도는 각각 76%, 60%로 스마트폰에 크게 뒤졌다.

스마트폰 의존도는 이른바 18세-24세에서 매우 높았다. 이들 년령대에서 스마트폰이 매우 중요하다고 응답한 비률은 96%였다.

지난 5월의 한 조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온바 있다. 10명중 3명꼴로 스마트폰을 집에 두고 나왔다면 거리와 상관없이 집으로 돌아갈것이라고 응답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