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작년 미용성형수술 가장 많이 한 나라는 브라질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07-31 14:53:16 ] 클릭: [ ]

지난해 전세계에서 미용 목적의 성형수술이 가장 많이 이루어진 나라로 브라질이 꼽혔다.

브라질언론은 국제미용성형수술협회(ISAPS) 자료를 인용, 지난해 브라질에서 이루어진 미용성형수술이 149만 1721건으로 집계돼 세계에서 가장 많았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SAPS는 세계 95개국 2700여명의 성형외과 전문의들이 회원으로 활동하는 단체다.

이 자료는 전날 브라질 리오데쟈네이로에서 열린 ISAPS의 제22차 총회에서 발표됐다.

미국이 145만 2356건으로 뒤를 이었다. 브라질이 미용성형수술건수에서 미국을 제친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밖에 메히꼬 48만 6499건, 독일 34만 3479건, 꼴롬비아 29만 1954건, 베네수엘라 23만1742건, 에스빠냐 21만 3279건, 이딸리아 18만 2680건, 아르헨띠나 12만 652건, 이란 11만 879건 등이였다.

ISAPS 브라질 협회장인 카를루스 우에베우는 《경제성장으로 소득수준이 높아지면서 이른바 〈신중산층〉의 미용성형수술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