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본, 스마트폰 많이 쓰는 학생 성적 낮아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08-26 11:39:49 ] 클릭: [ ]

일본의 소학생과 중학생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이 짧은 학생의 성적이 좋은것으로 26일 파악됐다.

일본문부과학성 국립교육정책연구소가 최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 소학생과 중학생을 상대로 시행된 《2014년도 전국 학력학습상황조사》에서 휴대전화, 스마트폰으로 통화를 하거나 이메일, 인터넷을 사용하는 시간(이하 사용시간)이 짧은 학생의 정답률이 높았다.

소학생의 경우 하루 사용시간이 4시간 이상인 집단은 국어A 과목에서 평균 정답률이 62.5%였고 사용시간이 줄어들면서 정답률이 차차 높아져 30분 미만 사용집단은 74.6%에 달했다.

산수A 과목은 사용시간이 4시간 이상인 집단의 정답률이 66.6%, 30분 미만인 집단이 79.8%였고 국어B와 산수B에서도 비슷한 경향이 확인됐다.

중학생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도 국어A, 국어B, 수학A, 수학B 등 과목에서 스마트폰 등 사용시간이 길면 점수가 낮고 짧으면 점수가 높은 차이가 뚜렷하게 드러났다.

또 아침밥을 매일 먹는 학생, 매일 비슷한 시간에 잠자리에 드는 학생, 신문을 읽는 학생, 가족과 학교에서 벌어진 일을 이야기하는 학생, 교원에게 장점을 인정 받은 학생 등의 점수가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