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국 7세 이하 어린이 매일 10명씩 안전사고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09-23 12:44:49 ] 클릭: [ ]

한국에서 매일 10명의 어린이가 안전사고를 당하는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안전사고(질병 제외)로 119구급대에 이송된 7세 이하 어린이가 3660명에 달했다.

사고원인은 추락이 1539명(42.0%)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교통사고 421명(11.5%), 기도장애 360명(9.8%), 부딪침 358명(9.8%), 화상 236명(6.5%), 끼임 170명(4.6%), 베임 159명(4.3%), 자전거사고 110명(3.0%), 유해물질 50명(1.4%) 순이였다.

장소별로는 가정에서 발생한 안전사고가 63.2%(2314명)로 가장 많았고 도로나 인도 462명(12.6%), 주택가 295명(8.1%), 놀이시설 123명(3.4%), 건물내 119명(3.3%), 어린이집 24명(0.6%) 순이였다.

특히 나이가 적을수록 사고발생이 많아 1세의 사고률이 7세보다 2.9배 높았다. 1세는 926명(25.3%)이였고 2세 682명(18.6%), 3세 540명(14.8%), 4세 449명(12.3%), 5세 381명(10.4%), 6세 363명(9.9%), 7세 319명(8.7%)으로 집계됐다.

기도장애, 화상, 유해물질 등의 사고는 나이가 적을수록, 자전거사고는 나이가 많을수록 사고률이 높았다.

이물질이나 음식물에 의한 기도장애는 3세 이하가 75.6%(272명)를 차지했고 화상은 2세 이하가 75.0%(177명), 유해물질 흡입은 3세 이하가 80.0%(40명)였다. 반면 자전거사고는 4세 이상이 83.6%(92명)를 차지했고 성별로는 남자가 녀자보다 많았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 권순경은 《7세 이하 어린이 안전사고는 보호자의 세심한 관심이 요구된다》며 《인지력이 발달하는 과정에서는 체험 위주의 안전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