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국, 40대 남성 자살률 1년새 10%↑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4-09-24 13:52:32 ] 클릭: [ ]

한국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40대 남성 비률이 1년새 10%나 늘어났다. 지난해 녀성 자살자는 전년보다 줄어 4000명선을 유지한 반면 남성 자살은 오히려 늘어 1만명을 넘어섰다.

23일 한국 통계청이 발표한 《2013년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자살로 숨진 사람은 남성이 1만 60명, 녀성이 4367명 등 1만 4427명으로 전년보다 267명(1.9%) 늘었다. 매일 남성은 27.5명, 녀성은 12명이 자살로 생을 마감한 셈이다.

자살률(인구 10만명당)은 28.5명으로 전년대비 0.4명(1.5%) 늘었고 10년전과 비교하면 6.0명(26.5%) 증가했다. 특히 남성 자살률(39.8명)이 전년보다 4.2% 증가한 반면 녀성(17.3명)은 4.2% 줄었다. 남성의 자살률이 녀성보다 2.3배 높은것이다.

년령별 자살률은 성별 차이가 뚜렷했다. 남성의 경우 40대 자살률(47.2명)은 전년보다 무려 9.9%나 늘었고 50대(58.0명)는 8.9%, 30대(36.4명)는 5.4%로 평균(4.2%)을 훌쩍 웃돌았다. 중장년층 남성들의 자살이 크게 늘고있다는 얘기다. 반면 40대 녀성 자살률(17.8명)은 2.9% 감소했다.

전체적인 자살률의 상승세도 심상치 않다. 2003년 22.6명이던 자살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1.0명, 2010년 31.2명, 2011년 31.7명으로 치솟다가 2012년 28.1명으로 줄었으나 지난해(28.5명) 다시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와 비교하면 한국의 자살률은 여전히 압도적 1위다. OECD 평균은 12.1명으로 한국의 절반도 안될뿐더러 상대적으로 자살률이 높은 일본(20.9명)과 뽈스까(15.7명)와도 격차가 심하게 벌어진다.

남성, 특히 중년이 자살을 많이 택하는 리유는 사회적, 경제적, 심리적 압박이 상대적으로 크다는데 있다. 전통적인 가부장적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실직이나 사업실패 등 경제적인 문제에 직면하면 그간 돈을 번다는 핑계로 소원하게 지내던 가족들로부터 해결책을 얻지 못해 극단적인 방법을 택한다는것이다. 한국 중앙자살예방쎈터 윤진팀장은 《남성들은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으면서도 사회적체면때문에 전문의료진 등에게 상담을 꺼린다》고 지적했다.

또 남성들의 충동적이고 폭력적인 성향도 영향을 미친다는 지적도 나온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발간한 자살예방보고서에서 《특히 선진국에서 자살하는 남성이 녀성보다 세배 많았다》며 《녀성이 남성보다 자살을 생각하는 경우는 많지만 실제 실행으로 옮기는건 남성이 더 많다》고 밝혔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