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국민간: 일본정부는 남경대학살에 대해 사죄하라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4-12-08 14:56:36 ] 클릭: [ ]

중국민간대일본손해배상요구련합회는 일본주중대사 기떼라마사또를 통해 일본정부 및 아베신조에게 남경대학살에 대해 사죄하라는 서한을 보냈다. 《일본정부는 력사를 공정하게 돌려놓고 남경조난자 및 그 유가족에게 사죄를 빌며 상응한 배상을 하라! 2차대전기간 일본군에 피살된 모든 중국사람에게 사죄해라! 일본이 중국에 대한 침략으로  중국인민에 끼친  심중한 재난에 사죄하라!》고 했다.

12월 13일은 남경대학살참안이 발생한지 77주년되는 날이고 중국 첫 대남경대학살조난자공제일이기도 하다. 중국정부가 남경대학살참안기념활동을 국가적인 층면에 올려놓았음을 알수 있고 이는 침략전쟁을 반대하고  인류존엄과 세계평화를 수호하는 중국인민의 견정한 립장을 표명한다.

중국민간대일본손해배상요구련합회 동증회장은 일본정부는 77년래 종래로 남경대학살(30만명 )원혼에 사죄한 적 없다면서 《우리는 일본수상으로부터 이날 남경대학살기념관을 다녀보고 거기서 조난자에 사죄사과하기를 바란다》고 한다.

동증회장은 《남경대학살의 죄악은 일본정부가 량심을 개의치 않고 일방적으로 가린다해서 해소되는것이 아니다》며 일본우익세력의 부단한

떠벌임과 도발, 일본군국주의의 공공연한 부활에 대해 우리는 더는 가만히 있을수 없다고 말한다.

억만 네티즌이 집결된 시나넷 미니블록에서도 네티즌들은 《77년이 지났지만 우리는 남경대학살의 피의 원한을 잊지 말아야 하며 2차대전기간 일본군이 중국에서 저지른 죄행을 잊어서는 안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린 다시 그 아픔을 겪게 된다 》고 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