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미국서 또 총기사망사고… 5세 어린이 9개월 동생 쏴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1-21 13:31:13 ] 클릭: [ ]

미국 미주리주 엘모에서 5세 어린이가 총을 가지고 놀다가 아기침대에 있던 9개월 된 동생을 쏘아 죽게 했다.

미국매체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8시 58분경, 《5세 아들이 페인트볼총(彩弹枪)으로 아기 동생을 쐈다》는 한 녀성의 전화신고가 접수됐다.

그러나 실제로는 이 총은 페인트볼총이 아니라 실탄이 든채 안전장치가 잠기지 않은 진짜 총이였고 머리에 총을 맞은 아기는 사망했다.

당시 총을 쏜 5세 소년은 침대 근처에서 이를 발견하고 가지고 놀다가 사고를 낸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사고에서 발사된 총은 이 녀성의것이 아니라 다른 친척의것이였다.

경찰은 총기의 소유 관계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있다.

최근 미국에서는 어린이 관련 총기사고가 잦아 총기규제를 강화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있다.

작년 1월에는 데트로이트에서 4세 소년이 동갑인 녀자 사촌 어린이를 총으로 쏘아 숨지게 했고 작년 8월에는 애리조나주의 사격연습장에서 9세 소녀가 기관단총을 쏘다가 사격강사를 죽게 했다.

이어 작년 12월에는 아이다호주의 월마트(沃尔玛)에서 2세 소년이 엄마의 총을 가지고 놀다가 이를 발사하는 바람에 엄마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