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IS 가담하는 오스트랄리아 녀성 갈수록 증가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1-26 15:28:28 ] 클릭: [ ]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하는 오스트랄리아 녀성이 갈수록 늘고있다고 오스트랄리아 조지 브랜디스 법무장관이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오스트랄리아 ABC방송에 따르면 브랜디스장관은 이날 《약 6개월전에는 젊은 남성의 가담만 걱정했지만 안보기관들의 통계를 보면 갈수록 많은 오스트랄리아 녀성이 전투에 참여하기 위해 (수리아와 이라크에) 가는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IS에 합류한 오스트랄리아인이 지난해 약 75명에서 현재 약 90명으로 늘었다면서 《그 어느때보다도 많은 오스트랄리아 젊은이가 IS를 위해 (수리아)내전에 참여한다는 거짓된 화려함에 유혹당하고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오스트랄리아인들은 이것이 심각한 문제이고 또 갈수록 커지는 문제임을 인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미국 련방지방법원은 인터넷에서 만난 IS 남성 조직원의 꾀임에 빠져 IS에 가담하려던 미국 녀성 섀넌 모린 콘리(19세)에게 징역 4년형을 선고했다.

간호조무사인 콘리는 지난해 4월 토이기를 통해 수리아로 가려다 덴버국제공항에서 붙잡혔으며 재판부는 콘리와 같은 일을 도모하는 사람들에게 경종을 울리고저 중형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