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미국 력사학자들, 아베, 력사왜곡시도에 집단성명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2-06 14:39:10 ] 클릭: [ ]

미국의 저명 력사학자들이 일본 아베 신조 총리의 미국 력사교과서 왜곡시도에 집단적으로 반기를 들고 나섰다.

미국 코네티컷대학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5일(현지시간) 미국 력사협회(AHA) 소속 력사학자 19명이 련대 서명한 《일본의 력사가들과 함께 서서》라는 제목의 집단성명을 보내왔다.

미국의 대학에서 력사학을 가르치는 교수들이 이처럼 특정 이슈를 놓고 집단성명을 발표한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이들은 집단성명에서 《우리는 최근 일본정부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제국주의에 의한 성착취의 야만적 시스템하에서 고통을 겪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일본과 다른 국가의 력사교과서 기술을 억압하려는 최근의 시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는 과거로부터 배우기 위해 력사를 가르치고 또 만들어가고있다》면서 《국가나 특정 리익단체가 정치적 목적 아래 출판사나 력사학자들에게 연구결과를 바꾸도록 압력을 가하는것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아베총리가 미국 맥그로힐출판사의 력사교과서를 거론하며 위안부 관련 기술이 잘못됐다고 지적한데 대해 《우리는 출판사를 지지하고 〈어떤 정부도 력사를 검열할 권리가 없다〉는 하와이대 허버트 지글러 교수의 견해에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성명에 이름을 올린 학자들은 미국 력사교과서의 일본군 위안부 기술과 관련해 《일본정부 문헌을 통한 일본 주오(中央)대학 요시미 요시아키 교수의 신중한 연구와 생존자들의 증언은 국가가 후원한 성노예 시스템의 본질적 특징을 보여주고있음은 론쟁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많은 녀성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징집됐으며 아무런 이동의 자유가 없는 최전선의 위안소로 끌려갔다》며 《생존자들은 장교들에게 강간을 당했고 탈출을 시도하다가 폭행을 당했다고 묘사하고있다》고 설명했다.

서명 교수들은 그러나 《아베정권은 애국적교육을 고취하려는 목적의 일환으로 위안부와 관련해 이미 확립된 력사에 목소리를 높여 문제를 제기하고 학교교과서에서 관련된 언급을 삭제할것을 시도하고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일부 보수적인 정치인들은 국가차원의 책임을 부정하기 위해 법적인 론쟁을 펴고있는 반면 다른 정치인들은 생존자들을 비방하고있다》며 《우익 극단주의자들은 위안부문제를 기록으로 남기고 희생자들의 이야기를 쓰는데 관여한 언론인들과 학자들을 위협하고 겁주고있다》고 비난했다.

이 집단성명은 3월호 미국력사협회 회보인 《력사의 관점》에 게재될 예정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