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미국, IS 가담 시도 뉴욕 거주자 3명 체포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2-26 14:44:09 ] 클릭: [ ]

수니파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하려던 뉴욕 브루클린 거주자 3명이 미국 련방검찰에 체포됐다고 프랑스 AFP통신 등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련방검찰은 이날 까자흐스딴 국적의 아크로르 사이다크메토프(19세)와 우즈베끼스딴 국적의 압두라술 하사노비치 주라보프(24세), 아브로르 하비보프(30세)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들중 사이다크메토프는 뉴욕 JFK공항에서 체포됐다. 그는 토이기 이스땀불로 출국하려 한것으로 알려졌다. 련방 검찰은 사이다크메토프가 최근 IS 가입 계획이 좌절될 경우를 대비해 기관총을 구매했다고 덧붙였다.

주라보프는 지난 2014년 8월 온라인에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 살해를 암시하는 글을 올린것으로 확인됐다.

하비보프는 사이다크메토프를 도운 혐의로 플로리다에서 체포됐다.

이들은 외국 테러조직을 지원하기 위해 공모한 혐의로 기소됐으며 련방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이들에게 유죄가 인정될 경우 최대 15년형을 받을수 있다고 AFP통신은 덧붙였다.

련방지검 로레타 린치 브루클린 검사장은 《수리아로 가려는 조직원들이 증가하는것은 우리나라와 우리 동맹국에 대한 위협이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우리는 폭력적인 지하드 가입을 위해 수리아로 가려는 사람을 적극적으로 기소할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대테러쎈터(NCTC)의 니콜라스 라르무센은 전세계에서 약 2만명의 외국인 지하디스트가 극단주의단체 가입을 위해 수리아로 건너갔으며 이가운데 미국인 규모가 150명이라고 밝혔다.

그는 《수리아로 건너가는 외국인 조직원수는 전례가 없을 정도》라며 《이는 지난 20년동안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이라크, 예멘, 소말리아로 갔던 수자를 넘어서는것》이라고 설명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