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본 후꾸시마 주민 73% 《방사성물질 불안》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3-04 15:03:23 ] 클릭: [ ]

일본 후꾸시마 제1원전사고가 발생한지 거의 4년이 지났지만 후꾸시마현 주민의 70% 이상이 여전히 방사능에 대한 불안을 느끼는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아사히신문과 후꾸시마방송이 지난달 28일부터 1일까지 실시해 4일 결과를 공개한 후꾸시마 현민 대상 전화여론조사에서 《방사성물질이 가족과 본인에게 미치는 영향에 불안을 느끼느냐》는 질문에 《많이 느끼고있다》는 응답자가 29%, 《어느 정도 느끼고있다》는 응답자가 44%로 각각 집계됐다.

《그다지 불안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21%, 《전혀 불안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5%였다.

같은 질문에 대한 과거조사에서 《불안을 느끼고있다》는 응답은 2011년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으로 후꾸시마원전사고가 발생한지 6개월 지났을 때 91%에 달했던것이 작년 70% 아래로 떨어졌다가 올해 소폭 상승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아울러 상점에서 사려는 물건이 후꾸시마산일 경우 어떻게 하겠느냐는 물음에 《구입을 자제하겠다》는 답이 22%였다.

또 후꾸시마 주민중 71%는 《원전사고 피해자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흐릿해지고있다》고 답했다.

이제까지 정부의 원전사고 대응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답이 71%였고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은 14%에 그쳤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