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지난해 주요분쟁 사망자수 12만명… 전년보다 28% 급증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3-18 13:11:59 ] 클릭: [ ]

지난해 전세계 주요분쟁으로 인한 사망자가 12만명에 달했고 이는 2013년보다 28% 증가한 수준인것으로 조사됐다.

싱크탱크(智库)인 21세기연구프로젝트가 미군과 유엔, 수리아인권관측소(SOHR), 이라크보디카운트(영국민간단체, 이라크전쟁 사망자수 집계 제공)가 집계한 자료들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수리아내 사망자가 7만 6000명 이상으로 2013년 7만 3447명보다 더 증가했다고 영국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와 싸우고있는 이라크가 지난해 2만 1000명의 인명피해를 기록했고 아프가니스탄이 뒤를 이어 1만 4638명이였다. 이슬람주의 조직인 보코하람으로 고통받는 나이제리아도 1만 152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상당수 분쟁은 이슬람 극단주의에서 비롯된것으로 21세기연구프로젝트는 실제보다 과소평가됐을수도 있다고 밝혔다.

프로젝트 최고책임자 피터 앱스는 《분쟁사망자수 평가는 매우 어렵고 대부분의 수자가 아마 과소평가됐을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요한것은 2013년과 2014년의 자료를 비교해 봤을 때 크게 증가했다는 점이다》라고 강조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