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온난화로 남극 동쪽빙하 빠른 속도로 녹아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3-18 13:37:16 ] 클릭: [ ]

해수면 3.3메터 상승 우려

매년 시드니항의 100배 정도 크기 얼음덩이 사라져

남극 서쪽빙하가 녹으면서 해수면이 3메터 높아질것이라는 경고가 나온데 이어 비교적 안정적으로 여겨졌던 동쪽빙하도 빠른 속도로 녹고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미국, 영국, 프랑스, 오스트랄리아 등 과학자들로 구성된 국제연구팀이 《자연과학》 최근호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남극 동쪽의 토튼 빙하가 빠르게 녹고있다는 경고를 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토튼 빙하는 크기만 144키로메터×35키로메터에 달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빙하다.

연구팀은 중력 측정, 레이더(雷达) 및 레이저(激光) 고도 측정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한 결과 빙하의 밑에 있는 해수의 온난화로 빙하가 줄어들고있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연구에 참여한 영국의 마틴 지거트 연구원은 《서남극에 작용한것과 류사한 방식으로 따뜻한 바다물이 동남극의 얼음을 녹여가고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따뜻한 해수가 아래에서 우로 상승해 빙붕(바다로 접한 대륙 빙하의 가장자리)의 하부를 녹이고있어 남극 서부에서 빙붕이 가장 빠른 속도로 녹고있다는 론문이 과학전문지 사이언스에 게재된바 있다.

오스트랄리아 연구팀은 《토튼 빙하에서 매년 시드니항의 100배 정도 크기의 얼음덩이가 사라지고있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현재와 같은 온난화추세가 계속될 경우 해수면이 3.3메터까지 높아질수 있다고 덧붙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