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도꾜시민 79%, 2020년 도꾜올림픽 테러 불안감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3-30 11:28:40 ] 클릭: [ ]

2020년 도꾜올림픽과 관련해 대다수 도꾜 시민이 테러의 불안감을 크게 느끼는것으로 조사됐다.

29일 일본 국영방송 NHK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이 최근 18세 이상 도꾜도 주민을 상대로 벌인 설문조사에서 2020년 도꾜올림픽과 관련해 느끼는 불안 요소(복수 선택)로 전체 응답자의 78.8%가 테러 발생을 우려했다.

66.4%는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에 의한 문제 발생, 65.1%는 교통체증이나 대중교통 혼잡 가능성을 꼽았다.

응답자의 54.2%는 올림픽 개최중에 철저한 경비를 수행해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고 41%는 어쩔수 없이 그렇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도꾜는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싱크탱크(智库)의 《안전한 도시 지수 2015》 보고서에서 100점 만점에 85.63점을 받아 평가 대상 50개 도시중 가장 안전한 도시로 꼽혔으나 이슬람국가(IS)에 의한 일본인 살해 등을 계기로 최근 테러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